진지희, 씨제스와 전속계약…문소리∙엄지원과 한솥밥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지희/사진제공=씨제스

배우 진지희가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됐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7일 “진지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잠재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진지희는 2003년 KBS 드라마 ‘노란 손수건’으로 데뷔해 드라마 ‘지붕 뚫고 하이킥’ ‘해를 품은 달’ ‘백희가 돌아왔다’, 영화 ‘헨젤과 그레텔’ ‘사도’ ‘국가대표2’ 등 스크린과 안방극장에서 활약했다.

최근에는 예능 ‘모두의 주방’, ‘문제적 남자’ 등에 출연했다.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특집 ‘임정둥이의 기억’에서 스페셜 MC로 활약하며 매끄러운 진행 능력을 선보였다. 또한,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기획된 KBS ‘다큐 공감- 소녀가 소녀에게’에서는 데뷔 후 첫 내레이션임에도 흡입력 있는 목소리로 호평받았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는 최민식, 설경구, 김재중, 김준수, 박성웅, 채시라, 문소리, 진희경, 송일국, 거미, 엄지원, 김남길, 황정음, 윤상현, 라미란, 하석진, 정선아, 류준열, 박병은, 차지연, 홍종현, 노을, 정인선, 윤지혜, 김유리, 한지상 등이 소속돼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