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헨리, 걸음마 따윈 없다…스파르타식 하키 정복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나 혼자 산다’/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아이스하키 실전 경기에 출전한다.

오늘(7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아이스하키 도전 1일 차에 친선 경기에 전격 선수로 나선다.

이날 헨리는 훈련 첫날 예정된 친선 경기에 선발로 투입되는 5G급 진척을 보인다. 승리의 비장함을 다진 그는 경기 전 워밍업만으로도 팀 간의 긴장감이 팽배해지자 연신 “무서워요”를 읊조리며 ‘쭈굴미'(美)를 발산한다고.

이어 아이스하키 초보 헨리는 막강한 상대 팀의 실력에 영혼까지 탈곡 당하는 굴욕을 맛본다. 팀 구호인 ‘노(No) 포기’를 외치며 팀원들의 사기를 높이던 헨리는 숨 가쁘게 진행되는 경기에 급격하게 체력을 소진, 결국 ‘잠깐 포기’를 선언하며 보는 이들의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헨리는 친선 경기용 슛 아웃(Shootout) 슈터로 나서며 반전 활약을 예고한다. 단 1회차 특훈을 받은 그가 과연 팀의 승패를 좌지우지할 수 있을지 벌써부터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나 혼자 산다’는 오늘(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