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김명수 동화 같은 로맨스, 수목극 1위 이유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 사진제공=KBS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 신혜선과 김명수의 로맨스로 인기행진이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을 믿지 않는 발레리나와 큐피드를 자처한 사고뭉치 천사의 판타스틱 천상 로맨스를 그린다. 동화 같은 이야기,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열연 등이 빛나며, 방송 첫 주부터 3주 연속 수목극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첫 방송부터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발레리나 이연서(신혜선 분)와 그녀의 목숨을 살리는 대형사고를 친 천사 단(김명수 분)의 만남을 운명적으로 그려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소멸 대신 이연서의 사랑을 찾아주는 큐피드가 된 천사 단. 미션과 달리, 서로에게 감정을 느끼게 되는 이들의 이야기는 TV 앞 시청자들의 심장 박동수를 높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사랑의 마음을 표현하는 이연서와 단의 모습이 그려지며 폭발적 반응을 불러 일으켰다. 절절한 로맨스 기류에 시청률도 반응했다. 이날 11회 6.9%, 12회 8.7% 시청률(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수목극 1위를 차지했고, 2049 시청률은 11회 3.2%, 12회 4.5%를 기록, 놀라운 상승세를 보이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돌파했다.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특히 설레면서도 애틋한 단연(단+연서) 커플의 로맨스는 안방극장을 울고 웃게 만들고 있다. 이날 이연서는 단에게 “왜 나 안 좋아해?”라고 취중진담으로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천사 인 것을 숨겨야만 하는 단은 “어떻게 널 안 좋아해”라는 안타까운 혼잣말 고백을 돌려주며 시청자들을 잠 못 들게 했다.

‘단, 하나의 사랑’은 사랑의 감정을 깨달아가는 이연서와 단의 이야기에 감정선을 쌓으며 로맨스를 그려나가고 있다. 이들의 로맨스에 어우러진 아름다운 배경, 감성적인 OST까지 함께 시청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상황. 앞으로 풀릴 이연서와 단의 과거 서사와 더욱 깊이를 더할 감정선을 예고하며 안방극장에 더할 나위 없는 힐링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