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세이셔널’ 손흥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뒷 이야기…속마음 밝힌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세이셔널’/ 사진제공=tvN

축구선수 손흥민이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뒷 이야기를 전한다.

오늘(7일) 오후 방송되는 tvN 특집 다큐멘터리 ‘손세이셔널-그를 만든 시간'(이하 ‘손세이셔널’)  2회에서는 ‘월드클래스’로서 세계적인 주목을 이끌어 낸 손흥민의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후가 담긴다.

지난 2일 리버풀과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치룬 손흥민은 아쉬운 결과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경기 직후 믹스트존에서 인터뷰를 정중하게 거절했던 손흥민이 ‘손세이셔널’에서 그 이유를 직접 밝힌다. 또한 사투를 벌였던 챔피언스리그 결승 이모저모를 카메라에 직접 담아 생생한 손흥민의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손흥민의 런던 라이프도 공개된다. 영국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은 오로지 축구에 초점을 맞춘 철저한 자기 관리로 눈길을 모은다. 토트넘 트레이닝 센터에서의 팀 전체 훈련으로 하루 일과를 시작, 집으로 돌아와 축구 스승인 아버지와 혹독한 연습을 하고 저녁 시간에는 자신의 경기 영상을 모니터링하는 규칙적인 일과를 보여주는 것. “운동장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부어야 하기 때문에 웬만하면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는 손흥민의 남다른 의지와 끊임없는 노력이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

또한 축구 종가 영국에서 월드클래스 축구 선수로 성장하기까지 손흥민이 겪었던 어려움과 비하인드 스토리들도 대거 방출된다. 독일, 영국 등 낯선 타지 생활은 물론, 언어 소통의 문제, 프리미어리그에서의 치열한 생존 경쟁,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을 때의 속마음과 슬럼프를 극복한 배경 등 어디에서도 밝히지 않았던 이야기들이 공개된다. 뿐만 아니라 분투에도 불구하고 게임 패배 후 밤새 뒤척이는 모습에서 축구에 대한 애정이 고스란히 전해보는 이들의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보인다.

축구 선수로서 프로다운 면모와 더불어 동료들과 함께하며 해맑음을 뽐내는 손흥민의 매력도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토트넘 동료인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이 인간 손흥민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한 가운데, 손흥민과 절친인 아스널 FC의 레전드 선수 티에리 앙리와의 유쾌한 축구 대결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손세이셔널’ 2회는 오늘(7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