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라오스에서도 ‘의리’ 외치다 큰 코 다친 이상민X김보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미운 우리 새끼’ 이상민·김보성의 라오스 여행. /사진제공=SBS

SBS ‘미운 우리 새끼’의 ‘의리 형제’ 이상민과 김보성이 라오스 여행 중 의리를 지키려다 정신을 잃을 뻔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등장할 때마다 ‘의리’ ‘허세’를 외치며 웃음 폭탄을 터뜨렸던 이상민과 김보성은 라오스로 의리 여행을 떠난다. 하지만 이들의 의리 여행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김보성은 라오스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죽을 고비를 넘겼다. 절대 약한 모습을 보이지 않는 김보성이 비행기 안에서 이상민을 붙잡고 오열까지 했다.

우여곡절 끝에 무사히 도착한 ‘의리 형제’ 이상민·김보성은 라오스에서 또 한 번의 고비를 겪었다. 남다른 소금 사랑으로 소금을 모으기까지 하는 소금 컬렉터 상민이 가고 싶어하던 소금마을. 그 곳에 도착한 두 사람은 소금을 마주한 기쁨도 잠시, 소금과 의리를 지키려다 정신을 잃을 뻔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상민은 김보성에게 “형님! 눈 돌아가신 거 아니죠?”라며 다급히 김보성의 상태를 살폈다.

극한을 넘나드는 이상민과 김보성의 라오스 여행 첫날은 오는 9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