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런치박스’ 권혁수X에이핑크 남주, 맞춤형 서포트 도시락 배달한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아이돌 런치박스’ 권혁수, 에이핑크 남주, 위키미키 / 사진제공=라이프타임

배우 권혁수와 그룹 에이핑크의 남주가 라이프타임 채널신규 예능 프로그램 ‘아이돌 런치박스’ MC가 됐다.

오는 14일 첫 방송되는 ‘아이돌 런치박스’는 권혁수, 남주가 대한민국 최고의 스타 셰프 군단과 함께 시청자들의 ‘으뜸’ 아이돌에게 의미 있는 도시락을 배달하는 일명 ‘최애돌 밥 먹이기 프로젝트’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대한민국 먹방 대표 권혁수와 ‘먹방 요정’이라는 귀여운 별명을 가진 남주가 아이돌을 위해 먹방을 포기하고 직접 도시락 제작에 돌입한다. 또한 아이돌 맞춤형으로 특별 제작된 ‘서포트 도시락’을 먹으며 팬들이 궁금해하는 인기 아이돌의 근황부터 아이돌의 숨은 매력까지 샅샅히 파헤칠 예정이다.

맛과 사연을 모두 갖춘 아이돌 맞춤형 서포트 도시락을 통해 보는 즐거움은 물론 현직 아이돌들의 숨겨진 매력 포인트까지 찾아줄 전망이다. 아이돌을 위해 먹방은 잠시 미뤄두고 특급 도시락 만들기에 착수한 권혁수와 에이핑크 남주의 남다른 케미 또한 관전 포인트다.

‘아이돌 런치박스’ 첫 회의 주인공은 그룹 위키미키. 이날 에이핑크X위키미키의 특급 콜라보 댄스팀이 깜짝 탄생할 예정. 또 ‘아이돌 런치박스’ 첫 방송에서는 위키미키 ‘유정’이 눈물을 흘린 사연이 등장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북돋는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