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드러난 정체…신혜선 사랑해 버림 받은 천사

[텐아시아=우빈 기자]

‘단, 하나의 사랑’ 이동건 / 사진=KBS2 방송화면

KBS2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속 이동건의 아픈 과거가 공개됐다.

이동건은 ‘단, 하나의 사랑’에서 천재 발레 예술 감독 지강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강우는 발레에 있어서 냉철한 모습을 보이지만 이연서(신혜선 분)에게만큼은 먼저 다가가 마음을 여는 등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에서는 강우가 과거 예술을 주관하던 천사란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더했다. 과거 천사였던 강우는 발레리나였던 최설희(신혜선 분)와 사랑에 빠지게 되며 신에게 버림받았고, 강우의 선택 때문에 설희는 결국 죽음을 맞이했다. 이처럼 강우가 연서의 복귀에 집착하는 이유와 애정 어린 마음이 잘 표현돼 시청자들의 이해를 더 했다.

또한 강우는 설희의 영상을 계속 찾아보는가 하면, 연서를 바라보며 설희의 모습을 오버랩시키는 등 설희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동건은 천사부터 인간이 되기까지 강우의 굴곡진 삶을 보여주며 내면의 감정 곡선을 부드럽게 그려냈다. 특히 설희를 잃은 분노부터 연서를 향한 애정과 연민까지 캐릭터의 서사를 차근히 쌓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