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봉준호 감독 “‘설국열차’는 굵은 직선…’기생충’은 얇은 층위가 쌓인 영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봉준호 감독이 JTBC ‘뉴스룸’에 출연해 ‘기생충’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JTBC 캡처

봉준호 감독이 JTBC ‘뉴스룸에서 부자와 가난한 자의 이야기를 주제로 하는 ‘기생충’과 ‘설국열차’의 다른 점을 설명했다.

6일 방송된 ‘뉴스룸’에는 봉준호 감독이 출연해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진행을 맡은 손석희 앵커는 “‘부자가 착하기까지 하다’는 대사는 부자가 착하지 않다는 기본 전제인 것처럼 들리기도 한다. ‘부자니까 착한 것’이라는 대사도 있다. 이 두가지가 부딪히는데, 봉 감독의 머릿속에서 부딪히는 이야기냐”고 물었다.

봉 감독은 “두 가지가 극단적인 면이 있다”며 “실제 현실에서의 삶은 거칠게 일반화시키기가 쉽지 않은 여러 가지 양상이 있다. 이 또한 거친 일반화일지도 모르지만 악질 부자가 있고, 돈 없고 힘 없지만 착하고 가난한 자들이 뭉치는 게 많이 봐왔던 측면이라면 ‘기생충’은 복잡미묘한 레이어가 겹쳐져 있어 더 우리 주변의 현실과 비슷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설국열차’는 기차라는 일직선의 구조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부자 칸을 향해 돌파하는 굵은 직선의 느낌이라면, ‘기생충’은 여러 개의 얇은 겹이 미묘하게 겹쳐져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