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젤,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아리랑 라디오 DJ 추가 러브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싱어송라이터 지젤./ 사진제공=밀리언마켓

밀리언마켓 소속 신예 싱어송라이터 지젤(JISELLE)이 데뷔 4개월 만에 첫 라디오 DJ에 도전했다.

지젤은 최근 아리랑 라디오 ‘Sound K’(사운드 K) 스페셜 DJ로 발탁돼 데뷔 후 처음으로 라디오 진행을 맡았다.

DJ로서 첫 도전임에도 안정된 진행 실력을 뽐낸 지젤은 한국어와 영어를 오가며 동시 통역을 했다. 이에 해당 라디오 측의 추가 요청으로 오는 8일과 9일 한 주 더 진행을 맡는다.

지젤은 “2주간 스페셜 DJ를 맡으며 서툰 면도 있었다. 하지만 몰랐던 부분들을 새롭게 알게 됐고, 정말 소중한 경험이었다. 짧은 시간이지만 ‘지젤’이라는 사람과 지젤의 음악에 대한 스토리를 이야기할 수 있어서 정말 즐거웠다”고 밝혔다.

지젤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중학교 2학년까지 약 4년 간 미국에서 유학했다. 오랫동안 공부에 매진하던 지젤은 지난 2월 2일 직접 작사•작곡한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받지마(MISSED CALL)’를 발매하고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지젤의 DJ 활약은 8일과 9일 오후 8시에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