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연예인 아내 협박한 30대 男 구속… “호스트바 다닌 사실 알리겠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 30대 남성이 유명 연예인의 아내에게 과거 호스트바에 출입했다는 사실을 알리겠다며 돈을 요구해 구속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30대 남성 A씨를 공갈미수 혐의로 지난달 8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A씨는 올해 4월 유명 연예인의 아내 B씨에게 “예전에 호스트바에 다닌 사실을 알고 있다”며 “알려지는 게 싫으면 돈을 보내라”는 문자 메시지를 여러 차례 보내 협박한 혐의다. A씨 B씨에게 구체적인 액수를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는 2014년 호스트바에서 일하며 B씨를 본 적이 있었는데, B씨가 한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을 보고 유명 연예인의 아내라는 사실을 알게 돼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