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300만 눈앞 ‘역주행’… ‘엑스맨’ 제치고 ‘기생충’ 바짝 추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영화 ‘알라딘’ 포스터./사진제공=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영화 ‘알라딘'(수입/배급: 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이 흥행 이변을 일으켰다. 영진위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현충일 휴일 단 하루 동안 37만3787명을 동원하며 최다 일일 관객수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2,80만3387명으로, 300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알라딘’은 현충일 휴일, 전체 배정 받은 좌석수 49만3898석 중 무려 75.7%의 압도적 좌석 판매율을 기록했다. 박스오피스 1위인 ‘기생충’ 전체 좌석수 138만9907석의 좌석 판매율 53.9%를 제쳤다.

‘기생충’과의 흥행 격차도 점차 줄여가고 있다. CGV 무비차트 예매에서는 급기야 예매 1위를 역주행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와 함께 영진위 통합전산망 실시간 예매율에서도 ‘기생충’과 5%이내로 격차를 줄이기까지 했다.

더불어 ‘알라딘’은 신작 블록버스터이자 마지막 시리즈인 ‘엑스맨: 다크 피닉스’까지 좌석판매율에서 무려 2배 이상, 가뿐히 제치며 다시 외화 박스오피스 1위를 탈환했다. 이로서 ‘알라딘’은 앞으로 이어질 연휴 기간 진정한 흥행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알라딘’은 ‘정글북'(2016)의 최종 관객수 253만7438명까지 단숨에 뛰어넘으며 디즈니 라이브액션 ‘미녀와 야수’에 이어 최고 흥행작에 등극했다. 4DX에서도 흥행 기록을 갈아 치웠다.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며 관객들의 인생 영화가 된 ‘알라딘’은 좀도둑에 지나지 않았던 알라딘이 우연히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요정 지니를 만나게 되면서 환상적인 모험을 겪게 되는 판타지 어드벤처.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