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소녀’ 몬스타엑스부터 하성운까지, K팝 ★들 출격…잊지 못할 추억 선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net ‘유학소녀’ 방송 화면

Mnet ‘유학소녀’에서 다국적 소녀들이 꿈에 그리던 K팝 스타들과 특별한 추억을 쌓으며 한 걸음 더 성장했다.

지난 6일 방송된 ‘유학소녀’에서는 K팝 아티스트의 콘서트를 관람한 뒤 스타들과 함께 즐거운 하루를 보내는 학생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첫 과제를 훌륭히 끝마치고 하루를 맞이한 소녀들에게 선물이 도착했다. 소녀들은 그룹 다이아, 펜타곤, 모모랜드, 카드 등 K팝 아이돌들이 보낸 첫 댄스 과제 리액션 영상과 응원에 기쁨의 눈물을 흘리고 환호했다.

이때 그룹 몬스타엑스의 깜짝 콘서트 초대 영상이 재생됐고, 가장 좋아하는 K팝 그룹으로 몬스타엑스를 꼽았던 올린은 벅찬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설레는 마음으로 콘서트 장을 찾은 소녀들은 직접 몬스타엑스를 만나 응원을 받은 것은 물론, 콘서트 관람으로 K팝의 뜨거운 열기를 몸소 느끼며 잊지 못할 시간을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소녀들이 보컬 수업을 받은 후 두 팀으로 나눠 스페셜 코치에게 수업을 받기도 했다. 고음 수업반 코치로는 워너원 출신 가수 하성운이, K팝 가사를 통한 한국어 수업반 코치로는 인기 프로듀서 유재환이 나서 놀라움을 더했다.

고음 클래스를 택한 루나, 에리이, 리비아, 마리아, 마인의 앞에 깜짝 등장한 하성운은 노래방에서 고음 클래스를 진행, 소녀들의 노래를 경청하고 보컬팁을 알려주며 선생님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또한 하성운은 소녀들과 함께 한 바비큐 파티에서 자신의 경험에서 우러난 진정성 있는 조언으로 소녀들의 꿈에 활기를 불어넣어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한국어 수업을 택한 리수, 올린, 나다, 디시, 블라다를 위해 K팝으로 배우는 한국어 수업을 준비한 유재환은 톡톡 튀는 예시로 소녀들의 흥미를 돋우며 짧은 시간 한국어 실력을 일취월장시켰다. 특히 유재환과 함께 한국의 정서가 듬뿍 담긴 전통시장을 찾은 소녀들은 클래스에서 배운 한국어로 상인들과 대화, 실전 활용에 나섰다. 

방송 말미 공개된 4회 예고편에서는 한복을 입고 여행에 나선 소녀들의 모습과 소녀들의 최초 방송국 입성기가 예고돼 궁금증을 끌어올렸다. 

K팝을 사랑하는 다국적 소녀들의 좌충우돌 유학기 ‘유학소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