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정해인, 한지민 위해 더 과감해졌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 방송 화면

MBC ‘봄밤’에서 정해인이 자신의 마음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기 시작했다.

정해인은 ‘봄밤’에서 맡은 유지호 역은 사랑의 감정을 잊고 살다가 이정인(한지민)을 만나며 새로운 감정을 싹틔우기 시작한 인물이다. 하지만 이들이 관계를 발전시키는 데는 여러 제약이 많다. 유지호에게는 아들이 있고, 이정인에게는 결혼 얘기가 오가는 오랜 연인 권기석(김준한)이 있는 상황.

특히 지난 5, 6일 방송에서는 지호가 보는 앞에서 기석에게 이별 통보를 하는 정인의 모습이 펼쳐졌다. 또한 지호가 정인의 집에서 밤늦게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기석이 알게 되며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하지만 기석이 지호와 정인의 관계를 의심하지 않는 안일한 태도와 기석에게 아무 말도 할 수 없던 지호는 자신의 상황에 분노했다.

지호는 정인을 존중하지 않는 기석의 태도를 알게 된 후 기석 앞에서 과감한 발언과 행동으로 자신의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이는 정인을 소중히 여기고, 지켜주고 싶은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것. 이런 행동들은 지호와 기석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하며 본격적인 삼각관계의 서막을 알렸다.

정해인은 지호가 자신의 감정을 가감 없이 드러내는 과정을 섬세한 연기와 풍부한 표현력으로 소화해내 캐릭터의 흡입력을 높였다. 또한 지호가 기석 앞에서 당당하게 통화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정해인은 더욱 섬세해진 연기력으로 한지민과 함께 극을 이끌어가고 있다. 앞으로 펼쳐질 지호와 정인의 관계에 더욱 궁금증이 모아진다.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