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먹3’ 에릭, 떡갈비버거 제조부터 영업까지 워커홀릭 에셰프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에릭. /사진=tvN 캡처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이하 ‘현지먹3’)에서 신화 에릭이 이민우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줬다.

지난 6일 방송된 ‘현지먹3’에서 에릭은 이민우와 함께 복스푸드의 신메뉴 ‘떡갈비 버거’를 맡아 최고의 버거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자신의 비법이 담긴 떡갈비가 들어간 버거를 내놓은 이연복 셰프는 김치볶음밥 담당으로 바쁠 자신을 대신해 에릭과 이민우를 떡갈비 버거 담당으로 지정해 두 사람에게 버거에 대한 모든 권한을 넘겼다.

이연복 셰프의 문하생으로 묵묵히 자신의 맡은 일을 해내던 에릭은 버거를 담당하게 되자 “임무가 떨어졌는데 어떻게 자냐”고 잠까지 포기하며 ‘워커홀릭’ 본능을 발휘했다. 또한 완벽한 떡갈비 버거를 만들기 위한 고민에 빠져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민우와 함께 ‘버거브로’로 활약을 예고한 에릭은 할라피뇨와 마요네즈가 들어간 특제 소스를 만들고, 식감을 살리기 위해 빵을 뒤집는 등 자신만의 비법도 더했다.

본격적인 장사에서 떡갈비 버거가 김치볶음밥에 밀려 에릭은 아쉬워했다. 이에 에릭은 메뉴판의 순서를 바꾸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메뉴판 순서가 바뀐 후 떡갈비 버거의 주문이 쏟아졌다. 에릭은 이렇게 ‘영업의 신’ 능력까지 발휘했다.

‘현지먹3’를 통해 요리 실력은 물론, 다양한 능력을 보여주며 양파릭, 만두릭, 에토끼 등의 캐릭터를 탄생시켰던 에릭이 떡갈비 버거로 ‘에셰프’로 변신한 가운데, 앞으로 어떤 색다른 모습을 더 보여줄지 기대된다.

에릭이 출연하는 ‘현지먹3’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