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서정연, 정해인에 “스스로에게 충분히 벌 주고 살았다” 위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봄밤’ 방송 화면

배우 서정연이 MBC ‘봄밤’에서 든든한 선배미를 발산하고 있다.

서정연은 ‘봄밤’에서 지호(정해인)와 함께 일하는 약사 혜정 역을 맡았다. 혜정은 등장마다 솔직하면서도 배려심 돋보이는 모습으로 활약 중이다. 극 중 자신의 상황으로 고민하는 지호에게 속을 꿰뚫는 조언들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봄밤 11, 12회에서 혜정은 지호와 마주 앉아 솔직한 이야기를 펼쳤다. 누구보다 지호를 잘 아는 그는 “점점 예전의 유지호가 가물가물해진다”며 진심 어린 말들을 이어갔다.

그런 혜정 앞에서 지호는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며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고, 혜정은 “이만큼 했으면 됐어. 너 자신한테 충분히 벌주고 살았다니까”라고 믿음직한 선배의 면모를 보였다.

서정연은 특유의 편안한 어투와 정해인과의 장난스러운 케미로 눈길을 끌고있다. 앞으로 지호의 조력자로 보여줄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봄밤’은 어느 봄날, 두 남녀가 오롯이 사랑을 찾아가는 설렘 가득한 로맨스 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