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현, 양다리 걸쳤나…장재인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 폭로

[텐아시아=김명상 기자]

남태현과 장재인

공개연애를 선언한 뮤지션 장재인과 남태현의 애정전선에 먹구름이 끼었다. 장재인은 7일 새벽 3시 경 공개연애 중인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하는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다.

현재 삭제된 장재인의 SNS 내용에는 여성 A씨와 ‘South’라는 이름으로 저장된 남태현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있었다. A씨는 자신의 친구로부터 “용산 CGV에서 남태현과 장재인을 봤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장재인 SNS 갈무리

메시지에서 여성 A씨는 남태현에게 “헤어졌다고 거짓말 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니? 그분(장재인)은 무슨 죄고 나는 무슨 죄야”라고 보냈다.

이에 남태현은 “별 미친 사람들 보겠네. 그런 거 아니니까 넘겨짚지 마”라고 부인했다. 그러자 A씨가 “니가 같이 있는 게 장재인이 아니라고?”라고 묻자 남태현은 “나 장재인이랑 애매해”라고 대답했다.

이 대화 내용이 장재인의 SNS에 올라온 것을 볼 때, A씨가 장재인에게 제보 또는 사실 확인 차 보낸 것으로 추정된다. 장재인은 해당 대화를 공개한 후 남태현에게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일갈했다.

또한 장재인은 원치 않은 상태에서 열애를 인정한 것임을 밝히기도 했다. SNS에서 장재인은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라고 적었다.

아울러 장재인은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라고 밝혔다.

장재인 SNS 갈무리

장재인과 남태현은 연상연하 뮤지션 커플이다. 지난 4월 22일 남태현과 장재인 양측은 “‘작업실’ 촬영을 통해 음악과 정서적 교감을 나눠왔다. 그러다 상호 호감을 갖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며 열애를 인정했다. 두 사람이 처음 만난 프로그램인 ‘작업실’은 열 명의 청춘 남녀 뮤지션들이 함께 생활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지난 5월 1일 첫 방송됐다.

남태현 /텐아시아 DB

한편 장재인은 폭로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의 모든 게시물을 삭제했다. 논란이 일고 있지만 현재까지 남태현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태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