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속자들’, 재벌가 고교생 로맨스에 상상력 얹었다

SBS '상속자들' 출연진

SBS ‘상속자들’ 출연진

‘격정 하이틴 로맨스’를 표방한 드라마가 온다.

9일 첫방송하는 SBS 새 수목드라마 ‘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은 일단 이민호 박신혜 김우빈 정수정 박형식 최진혁 등 최근 각광받고 있는 젊은 연기자들을 포진시켜 주목을 끌고 있다.

‘시크릿 가든’ ‘신사의 품격’의 김은숙 작가의 차기작으로 기획 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이 작품은 부유층 고교생들의 사랑과 우정이 주 스토리라인이다. 재계, 법조계, 정치계의 후계자들이 포진한 사립고등학교인 제국고등학교에 재학중인 학생들이 벌이는 로맨스가 극의 중심을 이루고 있다.

가난한 집안 출신으로 사회배려자 집단 전형으로 제국고등학교에 입학한 차은상(박신혜)은 제국그룹 상속자인 김탄(이민호), 그리고 웰컴리조트의 상속자 최영도(김우빈)과 삼각관계를 이루게 된다. 여기에 은상을 질투하는 김탄의 약혼녀 유라헬(김지원)과 김탄이 첫사랑인 이보나(정수정) 등이 등장하면서 로맨스가 이어지고 있는 것.

SBS '상속자들'에 출연하는 박신혜(왼쪽)-이민호

SBS ‘상속자들’에 출연하는 박신혜(왼쪽)-이민호

이처럼 재벌가와 삼각관계 등의 구도는 이전 김은숙 작가의 작품과 일맥상통하는 면이 있다. 이 때문에작품에 대해 ‘변형된 신데렐라 스토리’라는 평이 주를 이루고 있기도 하다. 이에 대해 7일 오후 서울 강남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김은숙 작가는 “온갖 클리셰(Cliché)가 모두 들어있다는 건 인정한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제 드라마를 많은 시청자들이 봐 주셨다는 점도 생각해 봐야할 점”이라며 “같은 재벌이야기라도 이번 작품은 어른들을 위한 하이틴 로맨스라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또 “이전과 가장 다른 점은 배우들의 연령대가 많이 낮아졌다”며 “내가 잘 하는 걸 더 잘 해보자는 생각과 한께 안해봤던 도전을 하고 싶어서 캐릭터를 고교생으로 설정해봤다”고 덧붙였디.

남자주인공 김탄 역의 이민호도 KBS2 ‘꽃보다 남자’ 이후 4년 만에 다시 재벌가 고교생 역을 맡은 데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민호는 “20대가 가기 전에 좀더 밝은 역할, 어릴 때의 내 천진난만함을 끄집어내는 역할을 하고 싶단 생각에 출연하게 됐다”며 “‘꽃남’의 구준표는 매우 독특했던 캐릭터로 4년 전의 모습과 이제 스물 일곱이 된 이민호는 많이 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SBS '상속자들'에 출연하는 정수정 박신혜 임주은 전수진 김지원(왼쪽부터)

SBS ‘상속자들’에 출연하는 정수정 박신혜 임주은 전수진 김지원(왼쪽부터)

차은상 역의 박신혜는 “젊은 연기자들이 많아 촬영장에서 열정이 넘치고 있다”며 “현장에서 작품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가 많이 나오고 제작진도 이를 적극 수용해주는 편이라 최대한 편안한 분위기에서 연기하고 있다”고 들려주었다.

이들 외에 처음으로 정극에 도전하는 정수정(크리스탈)을 비롯, 제국의 아이들의 박형식, 씨엔블루의 강민혁 등 인기 아이돌 멤버도 대거 등장한다. 캐스팅 배경에 대해 김 작가는 “인기 있는 아이돌 멤버이기 때문이어서가 아니라 오디션을 통해 가장 연기가 좋아서 섭외한 배우들”이라고 강조했다.

전작인 tvN 드라마 ‘나인’을 통해 연기 호평을 받았던 박형식은 “모든 인물들이 낮은 목소리로 멋진 역할을 보여준다면 나는 고교생에 맞는 정신연령으로 상큼함을 담당할 것”이라며 웃음지었다. 재벌가 후계자들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로맨스를 얹은 ‘상속자들’이 ‘진부한 설정’이라는 비판지점을 딛고 하반기 드라마계의 다크 호스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