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에게 “날 왜 안좋아해?” 눈물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단, 하나의 사랑’ 방송 화면 캡처

KBS2 ‘단, 하나의 사랑’에서 신혜선이 김명수를 향한 마음을 고백했다.

6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에서 이연서(신혜선 분)는 술에 취해 벤치에 앉았다. 김단(김명수 분)은 연서를 빤히 쳐다봤다.

단은 “아가씨, 다 내려놓으면 안돼요? 난 이연서 힘든 거 싫어. 꼭 판타지아 무대에서만 (발레를) 춰야하는 건 아니잖아요. 관객이 필요하면 내가 봐줄께요. 응?”이라고 말했다.

연서는 “그럴까? 그냥 다 때려치고 너한테만 보여주면서 천년 만년 그러고 살까?”라고 답했다. 이어 벤치에 일어난 연서는 단 만을 위한 춤을 선보였다. 단은 춤을 추는 연서를 빤히 쳐다봤다. 이어 연서가 휘청이며 쓰러지자 단은 연서를 품에 안았다.

연서를 등에 업고 걸어가던 단은 “김단. 너는 날 왜 맨날 구해줘? 너는 날 구해주고, 날 도와주잖아. 근데 날 왜 안좋아해?”라는 연서에 말에 발걸음을 멈췄다. 연서는 “하긴, 세상사람들 다 나 안좋아해. 그건 아무렇지도 않아. 근데, 네가 나를 안 좋아하는건 안 괜찮아. 싫어. 짜증나. 나 잘한다며, 예쁘다며. 근데 왜 나를 안 좋아해? 어떻게 안 좋아해?”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집에 도착해 침대에 연서를 눕힌 단은 “난 널 좋아하면 안돼. 네 옆에 영원히 있을수도 없어. 그게 너무 힘들다, 이연서. 내가 널 어떻게 안 좋아해”라며 잠든 연서에게 속마음을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