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김준한, 정해인 은근히 무시…”생각할수록 웃기고 어이없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봄밤’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김준한이 한지민과 같이 있던 남자가 정해인이라는 걸 알고 안심했다.

6일 방송된 ‘봄밤’에서 권기석(김준한 분)은 회사 후배 최현수(임현수 분)와 함께 유지호(정해인 분)를 만났다.

현수가 기석에게 “갑자기 데이트는 왜 취소한거에요?”라고 묻자 기석은 지호를 바라보며 “혹시나 해서 물어보는건데, 그냥 물어보는거야”라고 말했다. 지호가 “편하게 얘기 하세요”라고 하자 기석은 “너 혹시 며칠 전에”라고 했고, 지호는 기석의 말을 자르며 “네. 오피스텔에 있었어요. 오셨던 거 아는데, 상황이 안 좋은거 같아서 아는 척 못했어요”라고 답했다.

기석은 “혼자?”라고 물었고, 지호는 “영재랑요”라고 말했다. 이에 기석은 “아~ 그날 있었던 게 너네 들이다?”라며 웃었다.

지호가 “죄송합니다”라고 하자 기석은 “나한테 왜 죄송해?”라며 여유롭게 웃어보였다. 현수가 “무슨 소리야 이게?”라고 묻자 기석은 “영재하고 내 여자친구 집에 놀러갔대. 정인이 동생이 영재하고 친하게 지내는 것 같더라고. 웃겨서 그래, 웃겨서. 생각할수록 어이가 없네. 여자친구랑 사이가 안 좋아서 집에 찾아갔는데 손님이 와 있다는 거야. 신발도 봤고. 동생 친구들이라는데 딱 봐도 남자였거든. 그래서 내가 꼭지가 살짝 돌았는데, 그게 얘네들이었던 거지”라고 안심했다.

이어 “넌 줄 알았으면 정인이랑 화해도 하고, 풀었을텐데. 찬스 날려 먹었네. 나와서 아는 척 하지 그랬어?”라고 말했다. 지호도 “그러게요 딱 까놓고 다 말할껄”이라고 정색하며 쳐다봤다.

그러자 기석은 “뭘 얘기해?”라고 말했고, 지호는 “뭐가 됐든. 숨길 거 없이”라고 말한 뒤 술을 마셨다. 기석도 심상치 않은 분위기에 지호를 빤히 쳐다봤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