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커버스토리’, ‘기생충’의 세 가지 성공 포인트 논하다…’소재+장르+번역’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커버스토리’ 예고 영상./사진제공=tvN

6일 방송되는 tvN ‘커버스토리’에서는 한국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에 대해 알아본다.

이 날 방송에서는 칸영화제 현장에 있었던 국내외 영화평론가와 기자가 직접 전하는 비하인드 스토리와 ‘기생충’의 성공 세가지 포인트에 대해 분석한다. 이어 봉준호 감독과 함께 작품에서 만났던 배우 김상경과 김뢰하가 직접 전하는 봉준호 감독과의 이야기도 공개된다.

영화 ‘살인의 추억’을 함께한 배우 김상경은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 앉은 자리에서 5시간을 봤다”며 봉준호 감독의 뛰어난 스토리텔링 능력에 대해 말한다. 이어 “굉장히 디테일하게 작업해 놓은 것에 놀랐다”고 전한다. 봉준호 감독과 다수의 작품을 함께 한 배우 김뢰하도 봉준호 감독의 디테일을 언급하며 작업 후일담을 털어 놓는다.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칸영화제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이목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칸영화제의 심사 절차와 심사위원단의 구성부터 이번 영화제에서 가장 큰 라이벌로 손꼽혔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과의 이야기 등이 공개된다. 이 밖에도 ‘기생충’의 세가지 성공 포인트로 전지구적으로 보편적인 소재와 장르의 혼합, 정서를 이해한 번역 등을 소개해 관심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커버스토리’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