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김준한, 한지민 집에서 정해인 신발 발견 “누구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봄밤’ 방송 화면 캡처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김준한이 한지민의 이별 통보에 거칠게 화를 냈다.

6일 방송된 ‘봄밤’에서 이정인(한지민 분)은 권기석(김준한 분)에게 전화로 이별을 고했다. 기석이 이유를 묻자 정인은 “헤어지자는 말을 내가 한 게 분해? 나는 그동안 오빠한테 수도 없이 들었던 말인데? 걱정 마. 혹시라도 누가 물으면 내가 차였다고 해줄 테니까. 더 이상 할 말 없어”라며 전화를 끊었다.

이어 정인은 현관 문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유지호(정해인 분)에게 “안 갔네”라고 했다. 지호는 “무슨 욕을 먹으려고”라며 다시 정인의 집 안으로 들어갔다.

두 사람은 소파에 앉았다. 정인은 “이번 일은 지호씨하고 별개의 문제에요”라고 못박았다. 지호는 “마음에 있는 사람이 연인과 헤어진다는데 마냥 좋지만은 않네요. 이게 무슨 느낌인 건지”라고 답했다. 정인이 장난스러운 말투로 “내가 더 귀찮게 할까봐 겁나는 거 아니고?”라고 하자 두 사람은 ‘피식’ 미소를 지었다.

동생 이재인(주민경 분), 박영재(이창훈 분)와 함께 술을 마시는 정인과 지호. 이때, 정인의 집에 기석이 찾아왔다. 초인종 소리에 당황한 정인은 세 사람을 남겨두고 혼자 집 앞 복도로 나왔다.

“술 마셨어?”라는 기석에 말에 정인은 “왜 왔는데?”라며 쏘아붙였다. 기석은 “작정하고 지른 건 알겠는데, 기본적인 예의는 지켜야 할 거 아냐. 상처 받은 거 알겠다고 했잖아. 다시 잘 해볼 생각을 해야지. 단번에 끝내자가 뭐야?”라고 소리쳤다. 정인도 “계속 소리 지를 꺼야?”라고 화를 내며 집 안으로 들어가려 하자 기석은 거칠게 정인을 잡아챘다.

큰 소리가 들리자 집 안에 있던 재인이 복도로 나왔고, 기석은 집 안에 있는 남자 운동화를 발견했다. 기석은 정인에게 “누구야?”라고 물었고, 재인은 “내 손님이다”라며 단칼에 말을 잘랐다. 정인은 재인에게 “들어가 있어”라며 집 안으로 들여보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