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윤시윤X박규영, 눈물 포옹 포착…‘가슴 시린 재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녹두꽃’ 스틸./사진제공=SBS

SBS ‘녹두꽃’에서 윤시윤과 박규영의 눈물 포옹이 포착됐다.

‘녹두꽃’은 125년 전, 좌절로 얼룩진 이 땅을 살아내던 사람들과 젊은이들의 이야기다. 그중 백이현(윤시윤 분)은 격동의 시대에서 중인 엘리트 계층을 상징한다. 일본 유학을 다녀와 조선에 문명의 빛을 밝히고 싶었으나 신분사회라는 좌절과 마주하며 핏빛 야수가 된 백이현의 모습은 시청자의 가슴을 먹먹하게 두드렸다.

이 같은 백이현의 변화 중심에는 황명심(박규영 분)이 있다. 황명심은 조선의 신분사회에서 상층부인 양반 계층을 상징한다. 백이현과 황명심은 신분을 뛰어넘어 조심스럽게 연모의 마음을 키워왔다. 하지만 두 사람 연모에 발목을 잡은 것은 결국 ‘신분’이었다. 백이현의 스승이자 황명심의 오빠인 황석주(최원영 분)는 둘의 혼인을 막기 위해 백이현을 전쟁터로 내몰았다.

지난 방송에서 또 다시 처절한 좌절을 맛본 백이현은 “아씨에게 가는 길을 잃었습니다”라고 되뇌였다. 파혼 후에도 오매불망 백이현 걱정에 매파를 쫓아내는 황명심의 눈물 장면은 이들의 안타까운 사랑과 운명을 고스란히 보여줬다.

이런 가운데 ‘녹두꽃’ 제작진이 6일 공개한 스틸컷에는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질 듯 애틋한 마음으로 마주한 백이현과 황명심의 모습이 담겼다.

공개된 사진은 오는 7일 방송되는 ‘녹두꽃’ 25~26회 한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첫 번째 사진 속 황명심은 과거 백이현에게 받았던 탄피를 돌려주려는 듯 건네고 있다. 백이현은 슬픈 눈빛으로 묵묵히 황명심의 손을 바라보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백이현이 황명심을 품에 꼭 끌어안고 있다. 백이현과 황명심은 서로의 품에 안긴 채 눈물을 떨구고 있다.

‘녹두꽃’ 제작진은 “백이현의 변화에 중심에는 황명심이 있다. 앞서 백이현은 다시 개화를 이뤄보겠다며 돌아왔다. 그런 백이현 앞에 황명심이 나타났다. 이 가슴 시린 만남이 이후 백이현의 운명에 어떤 영향을 끼치게 될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이와 함께 한층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캐릭터에 몰입한 윤시윤, 매회 성장하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박규영 두 배우에게도 많은 애정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백이현과 황명심의 애타는 만남은 오는 7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녹두꽃’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