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잃어버린 복근 찾기 돌입 (feat. 귀여운 아기 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나 혼자 산다’ 스틸./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가 과거의 영광 속으로 사라진 복근 되찾기에 나선다.

오는 7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는 아이스하키에 도전한다. 지방은 빼고 활기는 더하는 정열적인 하루를 보낸다.

헨리는 과거 아이스하키 선수 출신인 친구에게 아이스하키 속성 과외를 받으며 초석을 다진다. 경기에 앞서 상대를 도발하려 자극적인 행동을 하기도 한다는 친구의 팁 아닌 팁에 헨리는 거침없이 욕을 쏟아냄은 물론 더욱 도발적인 행동으로 생리현상을 분출해 친구의 심기를 건드리는 데 성공한다.

이어 실제 훈련을 위해 방문한 빙상경기장에서는 의도치 않은 몸 개그의 향연이 펼쳐지며 한바탕 웃음이 예고된다. 캐나다인의 자존심을 걸고 패기만만한 얼굴로 빙상장에 들어선 그는 자신의 앞에 굴러들어온 퍽을 쳐내기는커녕 균형조차 제대로 잡지 못하는 굴욕을 맛본다.

또한 헨리는 좀처럼 따라주지 않는 몸에 되레 입담이 폭발하며 꿀잼을 선사한다. 자신에게 퍽을 패스하라며 소리치면서도 막상 퍽이 넘어오자 스케이트를 제어하지 못하고 홀연히 놓쳐버리는 어설픈 모습을 발산한다. 호언장담한 그의 하키 실력은 어떨지 궁금증이 쏠린다.

잃어버린 명품 복근을 되돌리기 위한 헨리의 땀 빼는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