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후원금 반환 집단 소송 당한다…참여자 370명 이상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윤지오./사진=텐아시아DB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 씨가 후원금을 반환해달라는 집단 소송을 당할 것으로 보인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씨 후원자들을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로앤어스는 오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소송장을 접수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소송에 참여한 후원자는 370명 이상이다. 반환을 요구할 후원금은 총 1000만 원대인 것으로 전해진다.

‘장자연 리스트’의 주요 증언자인 윤 씨는 증언자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 ‘지상의 빛’을 만든다며 후원금을 모아왔다. 후원금은 1억5천만원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책 집필 관계로 연락하던 김수민 작가 등에 의해 증언의 신빙성 논란에 휩싸였고, 이를 해명하지 않은 채 캐나다로 출국해 의혹을 증폭시켰다.

윤 씨는 이밖에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고소, 사기 혐의로 고발당한 상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