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정종철 “아내와 큰 위기 있었다”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개그맨 정종철이 ‘옥주부’로 변신한 사연을 털어놓는다.

6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개콘투게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개콘의 어벤저스 정종철, 이승윤, 김준현, 김원효, 오나미, 김승혜가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정종철은 “주부로 전업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정종철은 각종 살림 노하우를 대 방출하며 ‘옥주부’로 유튜브 1인 크리에이터 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정종철은 주부 9단이 된 배경에 대해 “예전에 내가 자주 밖으로 돌아다녔다. 아내와 큰 부부 갈등이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심각함을 느끼고 취미생활을 끊었다. 집에만 있다 보니 할 일이 없어 집안일을 하기 시작했다. 지금은 아내가 ‘옥주부’를 더 좋아한다”고 밝혀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이어 정종철은 “SNS로 주부들과 소통하다 보니 토크 스타일이 변했다”며 숨겨뒀던 ‘수다 본능’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지금은 주부들과 이야기가 더 잘 통하는 것 같다”고 강조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에 정종철이 전할 ‘옥주부’ 풀 스토리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 밖에도 정종철은 원빈의 신인 시절 인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정종철은 “원빈과 우리 집에서 게임을 자주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원빈과의 추억을 되새기며 그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해 궁금증이 증폭된다.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