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대휘 “워너원 막콘 때 강다니엘 스태프 잡고 울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AB6IX의 이대휘를 비롯한 뮤지, 그리가 소속사 브랜뉴뮤직의 수장 라이머를 잡는 당찬 입담을 뽐냈다.

지난 5일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라라 랜드’ 특집으로 라이머와 알고 보면 라이머 머리 꼭대기 위에 있는 수하들인 이대휘, 래퍼 그리, 뮤지가 출연해 거침없는 토크를 펼쳤다.

“굉장히 솔직하고, 제가 봤을 때 가장 터질 것”이라는 뮤지의 말처럼 포스트 예능돌의 모습을 보인 이대휘는 공석으로 남아 있는 MC 자리를 노리며 “매니저 형이 ‘라스’ MC 자리가 공석인데 하면 되지 않겠냐고 해서 왔다. MC가 오래됐으니 뉴페이스가 필요하다”고 어필했다.

AB6IX로 데뷔하기 전 워너원 멤버로 활약했던 이대휘는 최근 멤버들과 회동한 적이 있느냐는 MC의 질문에 “얼마 전에 윤지성 형이 군대에 갔다. 그 전에 워너원 멤버들과 홍석천 가게에서 만났다”고 전했다.

이대휘는 워너원 해체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1월 27일이었다. 그날 너무 많이 울었다. 안 운 사람이 없었다. 4일간 콘서트를 했는데, 3일까지는 참았는데 4일째 다 터졌다. 다니엘 형은 스태프 한 사람 한 사람 다 잡고 울었다”고 그날을 회상했다.

함께 출연한 게스트 중 유일하게 마음에 안 드는 게스트로 라이머로 꼽은 이대휘는 “소속 가수가 대표를 마음에 들어 하는 경우는 많이 없다”며 “대표님이 싫은 건 아니고 첫 출연이라 안 그래도 긴장되는데, 불러서 하는 말이 ‘네가 알아서 수위 조절 잘해라’였다. 너무 협박처럼 느껴지더라”고 털어놓으며 본격적인 라이머 저격수 자세를 취했다.

계속되는 이대휘의 폭로에 라이머는 “대휘가 긍정적인 에너지가 있고 밝은 친구인데, 저에게만 유독 차갑다”고 서운해 했지만 도리어 이대휘는 “왜 그런지 생각해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반박하며 라이머 잡는 이대휘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하지만 이대휘는 이내 “이 자리를 빌려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 대표님 덕분에 잘됐고, 오늘 한 말은 재미를 위해서 한 것”이라며 라이머를 위한 손편지와 선물로 마음을 전달했다.

이대휘는 ‘제2의 김가연’을 꿈꾸게 된 이유도 털어놓았다. 데뷔 초부터 악플에 시달렸던 이대휘는 “예전에는 상처를 많이 받았는데 이제는 신고를 누르기 시작했다. 이제 선처는 안 하려고 한다”며 “터무니없는 악플이 많았다. 보이는 말투와 성격만 보고 ‘여자 같다’ ‘남자를 좋아할 것 같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저 나름대로 이상형이 있는데, 그런 소문이 났다는 것에 화가 났다”고 악플러 앞에서 단호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팬들과 협상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언급한 이대휘는 “아이돌로서 위험한 발언일 수 있지만 제가 외동이다. 제가 만약 죽고 나면 대가 사라지지 않느냐. 그래서 언제쯤 연애와 결혼을 하면 좋을지 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고 고백하면서 라이머를 깜짝 놀라게 했다.

팬들과 협상하기에 앞서 자신과 이야기를 먼저 하면 안 되냐는 라이머의 말에도 이대휘는 “많은 분이 연애를 하게 되면 작사할 때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고 하면서도 “저는 팬들이 싫어하면 안 할 거다. 연애는 아주 오랫동안 안 할 거고, 한다고 해도 군대 가기 전쯤”이라고 말했다. 이에 라이머는 “나와도 상의를 했으면 좋겠다”고 다시 한 번 언급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래퍼 그리도 라이머를 향한 폭로를 이어갔다. 특히 그리는 라이머 뿐 아니라 아빠이자 ‘라스’의 MC인 아빠 김구라에게도 할 말은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재미를 선사했다.

평소 방송에서 김구라가 자신의 이야기를 하면 MSG를 많이 친다며 불만을 토로한 그리는 ‘군입대’와 관련해 “나는 군대와 관련해 말을 한 적 없다”며 김구라가 이야기하고 다닌 ‘내년 입대’에 대해 해명했다. 그리는 “저는 군대 발언을 하지도 않았는데 내년에 군대 간다는 기사가 떴었다. 알고 보니까 아빠가 방송에서 ‘그리, 내년에 군대 갈 겁니다’라는 발언을 했던 것”이라고 토로했다.

그리의 말을 가만히 듣고 있던 김구라는 “그리가 나에게 늘 ‘나는 군대 일찍 갈 거다’고 했었다”며 그리의 의견에 반박했다. 이에 그리는 “내 입에서 나와야 하지 않겠느냐”고 반박했지만 김구라는 “너도 다른 프로그램에서 내 이야기를 엄청 하더라”고 방어하면서 부자싸움을 보는 재미를 선사했다.

아빠를 닮아 촌철살인 입담을 자랑한 그리는 최근 라이머가 무서웠던 일화에 대해 “대표님이 늦은 밤 차로 데려다주시는데, 운전하다가 뒤를 돌아보며 ‘너희 모여서 마약 같은 거 하지 말라’고 말한 적이 있다. 대표님 치아가 유독 하얗다. 어둠 속에 눈과 치아만 보이는데 너무 무섭더라. 그때 소름이 끼쳤다”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를 들은 라이머는 “세상이 흉흉하니, 그런 일이 생기면 우리 아티스트에게 다 이야기 한다”고 전했다.

그리는 취하면 소속사 아티스트에게 전화를 거는 라이머의 주사를 털어놓으며 “마치 모든 걸 다 해낸 중년 가장의 느낌이 있다. 들으면 손발이 오글거린다”고 솔직하게 말해 라이머를 제외한 게스트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라이머의 또 다른 주사에 대해서는 “대표님이 술만 드시면 프리스타일 랩을 한다. 근데 그게 너무 별로다. 더 별로인 건 하기 싫은 사람에게 꼭 시킨다”고 말해 듣는 이들을 박장대소케 했다.

김구라와 라이머를 향한 폭로를 선보였던 그리지만, 중간중간 라이머와 김구라를 향한 애정과 해명을 이어 가기도 했다. 특히 그리는 아빠 김구라에게 고마운 일에 대해 “아버지와 어머니 따로 살고 있지 않느냐. 외할머니가 빌라에 사시는데 지금까지도 월세를 챙겨 주신다. 이뿐만 아니라 외할머니 ‘장 봐 드려라’ ‘약 지어 드려라’ 등으로 챙겨 주신다”고 전했다.

그리의 말을 덤덤하게 듣고 있던 김구라는 “너도 정말 많이 컸다. 이런 이야기를 하고”라며 반응했고, 그리는 “쉽지 않은 일이다. 성인이 되어 돈을 벌다 보니 어렵다는 걸 안다. 그래서 나도 보답해야겠다 생각했다”고 의젓한 모습을 보였다.

기꺼이 폭로의 대상이 되어준 라이머는 소속가수들과 허물없이 편안한 친구처럼 지내고 있음을 보여주는 동시에 지나치게 진지한 면모를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라이머는 이대휘와의 첫 만남에 대해 다소 진부한 열정 스토리를 전하며 일장 연설을 이어나갔다. 이야기가 끝나고 이대휘를 본 MC들은 “라이머가 자신의 이야기를 너무 재미없게 한다는 표정”이라고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뮤지는 “라이머는 하루를 사과로 시작한다”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라이머가 제작자치고는 나이가 어리다. 최근 잘 되다 보니 주변에서 도움을 청하는 경우도 많은데, 술자리를 하면 정말 5분에 한 번씩 해명과 사과를 한다. 그 가운데 마지막은 ‘여보 미안해’이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하지만 이내 “라이머가 진짜 멋진 게 나 같으면 짜증난다며 불평을 늘어놓을 법한데, 지금까지 짜증을 낸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라이머를 칭찬했다.

유세윤과 함께 UV로 활동 중인 뮤지는 “유세윤에게 UV 콘셉트에 맞게끔 ‘사후 앨범’을 준비하게 어떻냐고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UV 활동을 끝내는 것이 아니라 인생의 마지막 앨범이 될 것”이라며 “일대기를 담은 앨범을 만든 뒤, 다 죽은 줄 알았는데 신곡이 나오는 것”이라며 이른바 저승에서 온 무대라고 설명해 현장을 포복절도케 했다. 이 가운데 라이머는 UV의 ‘사후 앨범’ 제작에 욕심을 보이며 또 한 번 웃게 했다.

‘라스’ 출연만 4번째인 뮤지는 지금까지 누군가의 친구로만 나왔다고 강조하며 ‘뒤늦게 하나되는 노래’로 자신의 신곡인 ‘내가 널 닮아서’를 열창했다. 예능적인 모습을 지우고 가수로 돌아온 뮤지는 중저음의 묵직한 음색과 함께 명품 가창력을 뽐내며 듣는 이들의 감탄을 절로 자아냈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수도권 기준 1부가 5.4%를, 2부가 5.1%를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6.3%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