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 3色 걸크러시로 순조로운 출발…시청률 2.4%로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방송 화면./사진제공=tvN

tvN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가 신선한 소재와 매력적인 캐릭터, 시선을 뗄 수 없는 쫄깃한 전개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5일 방송된 ‘검블유’ 1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2.4%, 최고 3.3%를 기록했다. 남녀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1.8%, 최고 2.4%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누구에게나 익숙하지만 그동안 다뤄지지 않았던 포털 업계에서 치열하게 일하는 프로페셔널한 여성들의 이야기로 막을 올렸다. 먼저 검색어 조작 이슈에 휩싸인 포털사이트 유니콘을 대표해 청문회에 출두한 배타미(임수정 분)가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방법으로 대중들의 시선을 돌리는 데 성공하는 반전이 박진감 있게 전개다.

또한 타미의 행보를 각기 다른 온도의 시선에서 바라보는 유니콘의 이사 송가경(전혜진 분)과 경쟁 포털사이트 바로의 소셜 본부장 차현(이다희 분)의 면면들이 조명되며 ‘검블유’에서만 볼 수 있는 강렬한 여성 캐릭터들에 대한 흥미를 높였다.

배타미는 유니콘의 서비스 전략 본부장으로서 팀원들을 이끌어나가는 카리스마와 대중의 시선이 쏠린 청문회에서 보여준 당당함으로 커리어우먼의 면모를 가감 없이 드러냈다. 청문회 후 수많은 취재진에게 둘러싸여도 의연했던 그는 눈앞에 있는 아무 차에나 올라타 “제발 한 번만 출발해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부탁했다. 이어 “세상 멋진 척은 다 하면서 걸어 나왔는데 허접하게 택시 잡아탈 순 없잖아요”라고 사정하는 모습은 일에서는 프로지만 알고 보면 허점투성이인 타미의 매력을 단박에 이해시켰다.

특히 타미가 올라탄 차의 주인이 하필이면 경쟁회사 바로의 차현인 것도 폭소를 자아낸 재미 포인트였다. 기막힌 표정으로 타미를 응시하다가 차를 출발시킨 차현은 검색어 조작을 미성년자 성매매로 덮은 것을 지적하며 “깨끗이 다 밝히지도 못할 거면서 어설픈 영웅 심리에 젖지 말라”고 했다.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였던 타미의 선택을 정면으로 반박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호기심을 높인 대목이었다.

유니콘의 이사이자 KU그룹의 며느리로 뛰어난 능력과 남부러울 것 없는 배경까지 지닌 송가경은 KU그룹의 회장인 시어머니 희은(예수정 분) 앞에서 고개를 숙여야 했고, 그의 뜻대로만 움직여야 했다. 고고하지만 새장 안에 갇힌 새처럼 숨만 쉬고 있는 가경의 처지를 암시해 보는 안타까움을 자아낸 순간이었다.

이처럼 포털 업계에서 치열하게 살아가는 세 여자의 이야기가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잡아끈 가운데, 옛날 오락실에서 철권 오락기를 사이에 두고 마주 앉은 타미와 박모건(장기용 분)의 첫 만남도 전파를 탔다. 같은 취미를 가진 서로에게 은연중의 호감을 느낀 후 술집에 마주 앉아 철권에 대해 열띤 토론을 한 두 사람. 이후 자신이 만든 게임 음악을 함께 들려주며 “전투하기엔 너무 로맨틱한 음악일까요?”라고 묻는 모건에게 타미는 “천년을 사랑했던 여자라면서요. 어떻게 싸우느냐가 아니라 어떤 마음으로 싸우느냐가 더 중요하지 않을까요? 난 좋은데”라고 답했다. 그리고 이어진 “나도 좋아요”라는 모건이 나지막한 리액션은 은근한 설렘을 안겼다.

무엇보다 예기치 못한 하룻밤을 보낸 후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커리어우먼의 모습으로 돌아온 타미가 유니콘의 게임 사업본부에서 모건을 다시 마주친 이날 방송의 엔딩은 두근거림을 한껏 자극했다.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2회는 6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