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자, “‘마더’ 발언은 기억의 오류, 봉 감독에게 미안하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혜자./ 텐아시아 DB

배우 김혜자가 과거 영화 ‘마더’ 관객과 대화(스타체어)에서 한 발언에 대해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5일 해명했다.

김혜자는 지난달 9일 한 행사에서 ‘마더’ 촬영 당시 원빈과 봉준호 감독이 자신에게 이야기를 하지 않고 가슴을 만지는 연기를 하도록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혜자는 이어 “(대본에) 가슴 만지는 게 아닌데, 무슨 까닭이 있겠지 하고 가만있었다”고 했다.

‘기생충’의 제작사 바른손이엔에이는 5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혜자 선생님 본인께 확인해본 결과 본인의 기억에 잠시 오류가 있었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김혜자는 “생각해 보니 촬영 전에 봉 감독이 ‘도준(원빈)이 엄마 가슴에 손을 얹을 수 있어요’라고 했고, 내가 ‘얹으면 어때요. 모자란 아들이 엄마 가슴을 만지며 잠들 수도 있겠지’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김혜자는 “해당 장면을 찍을 때 아들이 잘못되면 언제라도 뛰어나가야 하니까 양말도 안 벗었다”면서 “그런 엄마의 마음으로 연기했는데, 이렇게 오해하니까 제가 봉 감독에게 너무나 미안하고, 이 상황이 무섭다”고 덧붙였다. 봉 감독은 “당시 김혜자 선생님이 민망해할까 봐 오류를 바로잡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마더’는 어수룩한 아들 도준이 동네에서 소녀 살해 사건의 범인으로 몰리자 진짜 범인을 찾기 위한 사투에 나서는 엄마(김혜자)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09년 개봉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