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첫 공판 ‘눈물’→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일탈 잡지 못해 후회” (종합)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하나 SNS 갈무리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가 첫 공판에서 마약 투약 등 혐의 대부분을 인정한 가운데,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냈다.

황하나는 2015년 5월∼9월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2월∼3월 전 연인 박유천과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다.

5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황하나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황하나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상당 부분 인정하고 있으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박유천과 함께 투약한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부인했다. 황하나는 검사가 공소사실을 읽어 내려가자 방청석의 가족들을 보면서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같은 날 남양유업 홍 회장은 “최근 외조카 황하나가 어리석은 행동으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점, 머리 숙여 깊이 사죄드린다”며 사과문을 냈다.

홍 회장은 “친척이라 해도 친 부모를 두고 직접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외조카의 일탈을 바로잡지 못했던 것이 후회스럽다”며 “결국 집안을 제대로 건사하지 못한 제 탓”이라고 했다.

그간 남양유업은 황하나 사건과 관련해 회사 경영과 관련 없다며 선을 그어왔다. 그러나 논란이 계속되고, 회사 이름이 거론 되자 회장이 직접 사과문을 낸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홍 회장은 황하나와 관련한 논란이 남양유업과는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황하나는 친인척일 뿐, 남양유업 경영 등 그 어떤 일에도 관계돼 있지 않다”며 “그런데도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및 제품을 구입하는 소비자께도 누를 끼치게 돼 참담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국민 여러분과 남양유업에 깊은 사죄의 말씀과 용서를 구한다”며 “깊이 반성하고 겸손하게 사회적 책임과 도리를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황하나의 다음 재판은 오는 19일 열린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