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김래원 “‘살아있다’고 느낄 만큼 행복했던 촬영 현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래원.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김래원이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메가폰을 잡은 강윤성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존경심을 드러냈다.

5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의 주연 김래원을 만났다. 김래원은 우연한 사고로 목포의 시민 영웅이 된 후 국회의원에 출마한 장세출 역을 맡았다.

김래원은 “재미도 중요하지만 최종적으로 내가 잘 할 수 있느냐를 보는데, 결국 선택하는 건 내가 잘할 수 없을 것 같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윤성) 감독님을 많이 믿었다”고 말했다.

김래원은 “영화 초중반부터 감독님과 작업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살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감독님 작품 안에 내가 있다는 게 행복하고 즐거웠다”며 강 감독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이번 영화는 강 감독의 전작인 ‘범죄도시’와는 또 다른 스타일의 영화다. 액션, 멜로, 코믹 등 다양한 장르를 맛볼 수 있다. 김래원은 “영화를 편집하고 홍보하면서 상업적 오락영화로 비춰졌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홍보기획안에도 ‘오락영화’라고 표현돼 있어서 내가 감독님에게 괜찮냐고 했다. 감독님은 좋다면서 그 후에 인터뷰할 때 바로 ‘이건 오락영화’라고 소개했다”고 말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조직 보스가 시민 영웅이 된 후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