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미영 “전영록과 이혼 후 술에 의지…김수미가 잡아줬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이웨이’./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이미영이 오늘(5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 배우 김수미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이미영은 1978년 17살 나이에 4천 여 명의 경쟁자를 뚫고 미스 해태 대상으로 뽑혔다. 이후 각종 광고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많은 인기를 얻었다.

1983년 영화 ‘대학 신입생 오달자의 봄’에 함께 출연했던 당대 최고의 스타 전영록과 연인이 되고,  2년 뒤 결혼을 하면서 연예계를 은퇴했다.

이미영은 “은퇴를 선언하지 않았다. 결혼 상대에게만 그만 두겠다고 하고 집에 있었지만 은퇴라고 생각 해 본 적은 없다. 그 사람이 활동하는 걸 원하지 않아 결혼과 동시에 일을 안 한 것 뿐이다”라고 말했다.

12년 후 이혼을 발표한 두 사람은 불륜, 사기, 사업 실패, 도박 등 수 많은 루머들이 생겼지만 이에 답하지 않았다. 이미영은 “우리가 이혼 할 때 도박을 했다, 바람을 폈다, 사업에 실패했다 등 무수히 많은 말이 있었다. 사실 사랑을 하면 그 모든 걸 다 포용할 수 있다. 그렇지만 사랑이 깨졌을 때는 모든 걸 다 받아들일 수가 없게 되는 것이다. 서로 간에 사랑이 깨진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혼 이후 이미영 힘겨운 상황을 잊기 위해 매일 술에 취해 잠들었다. 삶을 포기한 사람처럼 무방비로 살아갔다. 그런 그를 일으켜 세운 건 배우 김수미 였다. 김수미는 “힘들더라도 정신 차려야 한다. 자식 생각 만 해라. 네가 휘청거리면 안돼. 새끼 생각만 해”라며 호통을 쳤다. 이미영은 김수미 덕에 정신이 번쩍 들었고 새롭게 일어설 수 있었다고 했다.

이미명의 ‘인생다큐 마이웨이’는 5일 오후 10시 1부, 6월 12일 밤 10시 2부를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