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썹맨’ 박준형 “1주년 감사…사람들과 만나는 일이 가장 재미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박준형. / 제공=JTBC ‘와썹맨’

그룹 지오디(god)의 박준형이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웹예능 ‘와썹맨’의 1주년을 맞아 구독자들에게 “감사하다.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어서 즐겁다”고 말했다.

JTBC 디지털 스튜디오 룰루랄라가 제작하는 웹예능 프로그램으로, 박준형이 최근 떠오르는 인기 장소를 찾아 유행을 경험하고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는 에피소드를 담는다. 2017년 9월 ‘사서고생2 팔아다이스’의 스핀오프 형태의 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인기를 얻으며 지난해 6월 단독 채널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방송사가 제작한 단일 콘텐츠 중 처음 누적 구독자 187만명을 넘겼다.

채널 개설 1주년을 맞아 박준형은 제작진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와썹맨’을 통해 다른 사람들이 뭘 하면서 즐기고 살아가는 알 수 있어서 좋다. 내 머릿속에 있는 걸 나누는 일을 좋아한다. 지금까지 촬영하면서 다른 사람들과 만든 호흡이 내게도 신기한 일”이라고 했다.

인기 비결에 대해서는 “‘와썹맨’은 대본이 없다. 제작진이 내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매니저에게 그날 갈 곳을 알려준다. 그곳에서 일어나는 일들은 모두 ‘프리 스타일’이다. 무편집으로 보여주고 싶은 재미있는 에피소드도 많다”고 밝혔다.

‘와썹맨’에서 다녀온 곳 중 추천하는 곳이 있느냐고 묻자 “대학교를 돌아다니고 있는데 학생 식당이 저렴하면서도 맛있다. 집밥을 먹고 싶다면 외대, 트렌디한 음식은 동국대, 반 값에 먹을 수 있는 곳은 세종대”라며 “을지로도 역사적인 공간이어서 추천한다. 한국의 옛 모습을 보전해주는 공간이어서 좋았다”고 설명했다.

박준형은 ‘와썹맨’ 구독자들에게 “10대부터 50대 구족자, 해외에서 구독해주는 모든 이들에게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와썹맨’의 본 편은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