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첫 공판서 마약 혐의 대부분 인정 ‘눈물’…박유천 동반 투약 ‘부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황하나 SNS 갈무리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측이 첫 재판에서 마약 투약 등 혐의를 대체로 인정했다.

5일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 심리로 황하나에 대한 첫 공판이 열렸다. 이날 황 씨는 민트색 반소매 수의를 입고 법정에 나타났다. 황 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이 공소사실을 상당 부분 인정하고 있으며,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옛 연인이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에 대해서는 일부 부인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황 씨 측은 박 씨의 수사기록 일부를 검찰 측에 요청하면서, 추후 증거 동의 여부 등의 의견을 정리하기로 했다.

검사가 공소사실을 읽어 내려가자 황 씨는 방청석의 가족들을 보면서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황 씨는 2015년 5월∼9월 서울 자택 등지에서 필로폰을 3차례에 걸쳐 투약하고,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을 의사 처방 없이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 2월∼3월 박 씨와 3차례에 걸쳐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에 걸쳐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황 씨의 다음 재판은 오는 19일 열리며, 박 씨에 대한 재판은 14일로 예정돼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