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日 싱글 ‘Happy Ending’, 오리콘 위클리 싱글 랭킹 2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세븐틴의 첫 일본 싱글 ‘해피 엔딩(Happy Ending)’ 온라인 커버이미지 / 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그룹 세븐틴이 일본 첫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으로 5일 오리콘 위클리 싱글 랭킹 2위를 차지했다.

지난달 29일 발매한 세븐틴의 일본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이 이날 발표한 일본 최대 음반 집계사이트인 오리콘에서 발매 첫 주만에 254,877장을 판매하며 위클리 싱글 랭킹 2위에 등극했다. 오리콘 주간 합산 싱글 랭킹에서도 2위를 차지했다.

앞서 세븐틴은 지난 4월 ‘SEVENTEEN 2019 JAPAN TOUR ‘HARU’’를 통해 20만 명 관객을 운집시키며 일본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이 기세를 이어 지난달 29일 약 1년 만에 일본 오리지널 곡을 발매했다.

세븐틴은 일본 싱글 ‘Happy Ending(해피 엔딩)’ 발매 첫날과 이튿날 모두 10만 장을 돌파했다. 이로써 초동 판매량 254,877장을 기록해 지난해 발매한 일본 미니 앨범 ‘WE MAKE YOU(위 메이크 유)’의 초동 판매량을 넘어섰다.

또한 해외 아이튠즈 차트에서도 일본, 스페인, 네덜란드 등 5개국 1위를 기록했다. 영국, 캐나다, 미국, 호주 등 17개국에서는 톱5에 진입했다.

세븐틴은 다양한 일본 프로모션을 통해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