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오는 26일 방탄소년단 키우는 게임 ‘BTS월드’ 정식 출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넷마블에게 그룹 방탄소년단과 협언한 게임을 출시한다. / 제공=넷마블

온라인 게임 포털 사이트 넷마블이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매니저가 돼 글로벌 아티스트로 성장시키는 모바일 게임 ‘BTS 월드(BTS WORLD)’를 오는 26일 중국을 제외한 국가에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BTS 월드’는 이용자가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돼 ‘슈퍼스타’ 방탄소년단과 상호작용하는 스토리텔링형 육성 게임이다. 이용자는 이들이 데뷔해 최고의 아티스트로 성장하는 과정을 함께한다.

이 게임은 각 멤버들의 사진이 담긴 카드를 수집·업그레이드하고, 이를 활용해 이야기에서 주어지는 미션을 완료해 나가는 방식으로 펼쳐진다.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이용자는 영상과 사진, 상호작용 가능한 게임 요소 등을 포함, 새롭고 다양한 독점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넷마블은 출시일 발표와 더불어 이용자들이 ‘BTS 월드’를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미니게임’도 공개했다. ‘미니게임’은 사전등록 공식 사이트를 통해 웹 게임 형태로 제공된다. 해당 웹 사이트에서는 게임 사전등록도 진행 중이며, 자신과 가장 잘 맞는 방탄소년단 멤버를 확인할 수 있는 ‘짝꿍 테스트’도 진행 중이다.

넷마블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BTS 월드’ 정식 출시 전까지 방탄소년단이 직접 부른 게임의 독점 OST도 공개한다. 멤버 진, 지민, 정국이 참여한 유닛 곡을 시작으로 차례로 내놓을 예정이다. 넷마블은 사전등록 공식 사이트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OST 예고 영상을 올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