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의사 차요한’, 지성X‘서른이지만’ 감독X‘청담동 앨리스’ 작가 뭉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수원 감독. /사진제공=SBS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 방영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통증의사 차요한’을 조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드라마는 미스터리한 통증의 원인을 마치 수사물처럼 흥미진진하게 찾아가는 통증의학과 의사들의 휴먼 메디컬 드라마로, 지성과 이세영이 주연한다. 기존 ‘닥터룸’에서 ‘통증의사 차요한’(이하 ‘의사요한’)으로 제목이 확정됐다.

‘의사요한’을 맡은 조수원 감독은 흡인력 있는 영상을 담아내는 세련된 감각과 섬세함으로 최근 연출작의 흥행을 이끌어냈다. 다양한 장르의 수많은 작품에 참여해 내공을 탄탄하게 다져왔던 그는 SBS ‘청담동 앨리스’(2012)를 기점으로 스타PD 반열에 올랐다. 당시 9.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시작했던 이 드라마는 회를 거듭할수록 화제를 낳으며 마지막회는 첫방송의 두 배인 18.6%를 기록했다.

이후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 ‘갑동이’(2014) ‘피노키오’(2014) ‘너를 사랑한 시간’(2015), 그리고 최근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2018)에 이르기까지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2013년에 ‘너의 목소리가 들려’로 제6회 코리아 드라마 어워즈에서 연출상을, 2015년에는 ‘피노키오’로 제10회 서울 드라마 어워즈 한류드라마 우수 작품상와 아시아태평양 스타 어워즈 연출상을 거머쥐었다.

이번 ‘의사요한’은 조 감독이 2000년 ‘메디컬센터’ 이후 19년 만에 도전한 의학드라마다. 또한 ‘청담동 앨리스’를 함께 했던 김지운 작가와 또 한 번 손을 잡은 작품이다. 이에 더해 공동 연출을 했던 ‘태양을 삼켜라’에서 인연이 된 지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우며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방송 관계자는 “조수원 감독은 오랫동안 탄탄히 다져온 내공, 이 와중에 연기자들에게 무한신뢰를 얻으면서 작품성과 흥행성을 보유한 드라마연출가로 손꼽힌다”라며 “‘의사요한’에서도 탁월한 연출력으로 다시 한 번 한국 드라마사에 의미있는 기록을 남길 채비를 차곡차곡 준비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차요한’은 ‘녹두꽃’ 후속으로 오는 7월부터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에 방영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