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선X이상엽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올 여름 찾아올 격정 멜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사진제공=채널A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 연출 김정민)이 올 여름, 가장 치명적인 멜로 드라마를 예고하고있다.

오는 7월 5일 처음 방송되는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일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의 장르는 격정 멜로다. 격정 멜로는 주인공들이 왜 사랑에 빠지는지, 이 사랑이 주인공들의 삶을 어떻게 뒤흔드는지 그려나간다. 이 과정에서 때로는 관능적이고 아찔한 감정을, 때로는 가슴 시리도록 애틋한 감정을 담아낸다. 사랑이라는 보편적 감정을 통해 대다수 시청자들의 몰입과 감정이입, 공감을 이끌어내는 것이 격정 멜로 장르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이 같은 격정 멜로 장르의 문법을 따른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박하선(손지은 역)과 이상엽(윤정우 역), 예지원(최수아 역)과 조동혁(도하윤 역) 네 남녀에게 찾아온 치명적인 사랑을 보여준다. 갑작스레 찾아온 사랑 앞에 속절없이 흔들리고 또 흔들리는 네 남녀의 감정 변화가 펼쳐질 전망이다. 앞서 공개된 2종의 티저 영상, 티저 포스터, 커플 포스터 등은 네 남녀가 빠질 출구 없는 사랑을 암시하며 잔상을 남겼다. 도발적 이미지, 관능적 카피 등으로 기대감을 자극하고 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7월 5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