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생존기’ 강지환♥경수진, 양궁장 과녁 뒤에서 ‘아찔한 키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조선생존기’ 강지환·경수진의 양궁장 데이트.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강지환-경수진의 아찔한 양궁장 키스가 포착됐다.

오는 8일 오후 10시 50분 처음 방송되는 ‘조선생존기’는 운명의 장난으로 트럭째 조선에 떨어진 전직 양궁선수와 얼굴 천재 날라리 임꺽정이 서로의 인생과 세상을 변화시키는 시공간 초월 판타지 활극이다. 강지환은 전직 양궁 선수였지만 7년 후 계약직 택배 기사로 일하는 한정록 역을 맡았다. 경수진은 유복한 가정에서 사랑 받고 자란 재활의학과 레지던트 이혜진을 연기한다.

한정록·이혜진의 7년 전 뜨거웠던 열애를 엿볼 수 있는 사진이 공개됐다. 한정록과 이혜진은 양궁 연습장에서 낭만과 여유를 즐기고 있다. 양궁 과녁 뒤에서 편안히 앉아있던 두 사람은 서로에게 꿀 떨어지는 눈빛을 발사한다.

이혜진은 한정록에게 귀여운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국대 남친’을 응원한다. 그러자 한정록은 이혜진에게 기습 키스를 한다. 동료들이 양궁 연습에 돌입해 화살이 과녁에 꽂히는 와중에도 달콤한 스킨십을 이어나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은밀한 긴장감과 설렘을 자아낸다.

7년 전 연인 사이에서 2019년 ‘구남친-구여친’으로 재회한 두 사람은 함께 조선 시대로 떨어지며 생사고락을 함께하는 ‘고생길 커플’이 된다. 서로를 다시 만나게 된 후, 인생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두 사람은 어쩔 수 없이 운명공동체가 된다.

제작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지난 4월 말 진행된 촬영에서 두 사람은 맑은 날씨 속 ‘첫사랑 남녀’의 열정 가득한 사랑을 섬세하게 표현해 한 폭의 그림 같은 아름다운 신이 완성됐다”며 “극 초반 시청자들에게 떡밥을 만들어낼 ‘록진 커플’의 사랑스러운 장면들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