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라더시스터’ 강호동 “흰머리 많아진 형…아버지와 내 얼굴 보였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부라더시스터’ 스틸./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부라더시스터’의 MC 강호동이 가슴 찡한 공감요정으로 변신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처음부터 패밀리-부라더시스터’(이하 ‘부라더시스터’)에서 MC 강호동은 가족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이날 5남매 중 막내라고 밝힌 강호동은 “최근 2살 터울의 형님을 오랜만에 만났는데 흰머리가 많이 보였다. 어느새 형이 중년의 아저씨가 되어 있었다”며 소년과 소녀였던 우리가 어느새 다 큰 어른이 되었다고 말한다.

가슴 먹먹했던 사연을 공개하며 스튜디오에 있는 출연진의 공감을 산 강호동은 “중년이 된 형의 얼굴에서 젊은 시절의 아버지 얼굴과 어린 시절 형의 모습, 내 얼굴도 보였다”며 때 아닌 공감요정으로 변신한다.

또한 강호동은 배우 황석정에게 연신 감탄을 멈추지 못한다. 그는 “예능 괴물이 나타났다”는 감탄과 함께 트레이드마크인 ‘깨물 하트’를 황석정에게 선사해 급이 다른 애정 표현으로 눈길을 끌 계획이다.

황석정에겐 더할 나위 없이 착한 강호동은 배우 김보성 앞에선 180도 달라진다. “독보적인 캐릭터인 의리의 사나이 보성 형님이 막내 동생인 허지훈에게 쩔쩔매는 모습이 새로웠다”며 디스를 이어가 웃음도 놓치지 않는다.

강호동은 배우 생활 38년 만에 친언니를 최초 공개한 배우 장서희에게 “인간적인 매력을 느꼈다”며 칭찬하고 “‘부라더시스터’는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프로그램인 동시에 흐르는 시간 속에 ‘형제애’와 ‘자매애’를 느껴보는 순간”이라며 프로그램을 향한 ‘엄지 척’도 잊지 않는다.

‘부라더시스터’는 장서희·장정윤 자매, 김보성·허지훈 형제, 황석정·황석호 남매의 좌충우돌 일상은 물론, 특별한 배우 위 더 특별한 이들의 형제자매 매력을 엿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