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래퍼 그리 “라이머, 계약 전후 태도 달라져” 폭로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라디오스타’/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서 래퍼 그리가 소속사 대표 라이머를 디스한다.

오늘(5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라이머, 뮤지, 이대휘, 그리가 출연하는 ‘라라 랜드’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녹화에서 그리는 소속사 대표 라이머를 디스하며 아버지 김구라와 닮은 ‘부전자전’의 모습을 보여줬다. 라이머가 계약 전후 달라졌다고 폭로한 것은 물론 라이머를 끊임없이 공격하며 그를 당황하게 했다. 이에 그리의 재계약 논의까지 거론되며 사태가 일파만파 퍼져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그리는 아빠 김구라와 어울릴 것 같은 여성에 대해 얘기했다. 그는 “전 항상 아빠가 연애하길 바라는 입장이다”라며 말문을 연 그는 아들로서 솔직한 의견을 말했다고 한다.

이외에도 그리와 김구라의 리얼 부자 케미는 방송 내내 이어질 전망이다. 앞서 방송을 통해 김구라가 섭섭함을 토로했던 ‘어버이날 문자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고. 김구라의 주장과는 달리 그리는 ‘아빠가 MSG 친 것’이라며 서로 티격태격했다.

뿐만 아니라 그리는 ‘감성 파괴자’ 김구라 때문에 이벤트를 못 한다고 고민을 털어놓는다. 이어 김구라는 그리에게 받은 정성스러운(?) 선물의 정체를 공개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겉으로 티격태격하는 모습과는 달리 애정 가득한 진심을 전하며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 예정이다. 김구라에게 감사함을 전하는 그리와 그런 모습을 본 김구라 역시 “너도 많이 컸다, 이런 얘기하고”라며 애틋한 부자의 모습을 보여줬다고 한다. 

‘라디오스타’는 오늘(5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