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로드’ 하코네로 떠난 뉴이스트, 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여행 시작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뉴이스트 로드’ 예고 영상./사진제공=Mnet M2

Mnet ‘뉴이스트 로드’에서 그룹 뉴이스트 멤버들의 일본 여행이 시작된다.

5일 방송되는 ‘뉴이스트 로드’ 3회에서 뉴이스트 멤버들은 일본 하코네로 떠난다. 모든 일정을 직접 계획한 뉴이스트는 ‘팬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여행’을 시작한다.

이번에도 지난 양양 편과 마찬가지로 ‘플랜 노트’를 받은 뉴이스트는 두려움에 떨었지만, 멤버들이 간절히 바랐던 자유여행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에 뉴이스트는 삼나무 숲을 걸으며 자연 속에서 오랜만의 여유를 느낀다. 이들은 서로의 사진을 찍어주기도 하며 소중한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하지만 뉴이스트의 자유여행에는 예상치 못한 변화가 생긴다. 위기에 처한 뉴이스트가 그들만의 자유 여행을 어떻게 완성해 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멤버들이 여행지에 가기 전부터 꼭 먹고 싶었던 ‘수명이 7년 연장되는 달걀’을 찾았는지, 그 달걀을 먹고 수명을 연장했는지도 이번 회차의 관전 포인트이다.

‘뉴이스트 로드’는 뉴이스트 다섯 멤버들이 함께 하는 여행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한국은 물론 해외의 숨겨진 여행지에서 만든 특별한 추억을 시청자들과 공유한다.

‘뉴이스트 로드’ 3회는 5일 오후 8시 방송된다. 오후 9시에서는 CJ ENM 음악 디지털 스튜디오 M2 채널에서 미공개 영상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