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밤’ 한지민, 정해인 집 앞 찾아갔다…붉어진 눈시울의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봄밤’ 스틸.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MBC ‘봄밤’에서 한지민이 정해인의 입을 막아선 이유는 무엇일까.

화제성 1위(굿데이터코퍼레이션 TV드라마 화제성 기준)를 기록한 ‘봄밤’의 5일 방송에서는 이정인(한지민 분)이 먼저 유지호(정해인 분)을 찾아가 둘의 관계가 새로운 국면에 접어든다.

지난 방송에서 유지호는 이정인에게 끌리는 마음을 도저히 끊어내지 못한 채 “어떤 것도 바라지 않을 테니 볼 수만 있게 허락해달라”고 고백했다. 이정인은 오랜 연인 권기석과의 사이에 권태만이 남았지만 끝을 내지 못한 채 관계를 이어오던 상황. 결국 결혼 이야기가 나오면서 그동안 곪았던 상처가 터지기 시작했고 그녀는 자꾸만 자신의 마음에 선을 넘는 유지호를 ‘친구’로서 곁에 붙잡아두며 새로운 감정을 싹틔우기 시작했다.

닿지 못하는 현실 속 점차 좁혀지는 두 사람의 거리감이 애틋함을 더하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또 다른 만남이 포착됐다. 굳은 표정으로 서 있는 이정인과 그런 그녀를 보고 놀란 유지호의 모습은 예상에 없던 뜻밖의 만남임을 짐작케 한다.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뜨릴 듯 눈가와 콧잔등이 붉게 달아오른 이정인이 손을 뻗어 그의 입을 막고 있는 모습은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피어낸다.

과연 이정인에게 어떤 심경의 변화가 일어 유지호의 집 앞까지 찾아오게 됐을지, 그녀가 전하려던 말과 듣고 싶지 않다는 듯 막아선 그의 말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둘의 사연은 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봄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