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X이유영, OCN ‘모두의 거짓말’ 출연 확정…하반기 방송 (공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이유영./ 사진제공=Go_od MANAGEMENT, 에이스팩토리

OCN 새 오리지널 ‘모두의 거짓말’에 이민기와 이유영이 출연을 확정 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함께 진실을 좇는 형사의 이야기. 현대사회 속에서 자신들의 안위를 위해 뱉어내는 거짓말과 침묵 속에서, 사람 답게 살기 위해 침묵을 깨는 두 사람의 이야기가 긴장감 넘치게 그려질 예정이다. 감각적인 연출의 대가 이윤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전영신 작가와 신예 원유정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먼저 이민기는 언뜻 보면 차도남 같아 보이지만 알고 보면 정도 많고 넉살도 좋은 형사 조태식을 맡았다. 타고난 재능과 넘치는 의욕에 운까지 잘 들어맞아 범인을 잡는 게 일이자 취미고 특기였다. 하지만 지금은 180도 다른 삶을 살며 인적 드문 시골 마을의 파출소 근무를 신청한 상태. 조용하고 평범한 삶을 보내던 중 우연히 김서희(이유영 분)의 아버지인 국회의원 김승철의 교통사고 건을 맡게 되고, 이 사건이 단순 사고가 아님을 깨닫게 된다. 김서희와 사건 해결에 나서면서 온 몸을 던져 수사를 하고, 경찰로서의 초심을 떠올리게 된다.

이유영은 부와 명예 모두를 갖고 있는 국회의원 막내딸 김서희로 열연한다. 화려해 보이는 겉모습이지만 어떤 일이든 잘하는 언니와 비교되며 집안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 하지만 명망 높은 국회의원인 아빠의 절대적인 사랑을 받고 자란 인물이다. 집안끼리의 만남을 통해 남편을 만났고 인연이라 생각했지만, 작은 섭섭함이 갈등을 만들어 멀어지게 된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과 실종된 남편…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죽음 뒤에 있는 비밀과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된다.

이민기와 이유영은 사건을 해결해 나갈수록 조작된 음모를 알게 되고 어마어마한 진실을 깨닫게 된다. 이민기는 “처음 도전하는 장르물인데 이윤정 감독님과 다시 작업하게 돼 기쁘고, 이유영 배우와 함께하게 돼 더 기대가 된다”라고 밝혔다. 이유영은 “”모두의 거짓말’에 함께 하게 돼 영광이다. 이윤정 감독님과 이민기 배우님과 호흡을 맞추는 것이 설렌다 . 김서희 캐릭터를 잘 그려내기 위해 몸과 마음을 집중하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올 하반기에 방송될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