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모든 지식을 백성에게”…송강호X박해일 ‘나랏말싸미’ 예고편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나랏말싸미’ 한글의 시작 예고편.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이 주연한 영화 ‘나랏말싸미’가 1차 포스터를 공개한 데 이어 ‘한글의 시작’ 예고편을 공개했다.

‘나랏말싸미’는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세상에서 가장 쉽고 가장 아름다운 문자인 한글의 시작을 함께한 두 사람, 가장 높은 곳의 왕 세종(송강호)과 조선시대 억불 정책으로 가장 낮은 곳에 있을 수밖에 없었던 신미스님(박해일)의 한글 창제 뒷이야기다.

정치적으로 불교를 억압했던 조선시대, 세상의 모든 지식을 백성에게 나눠주고 싶다는 일념으로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었던 세종은 신미스님과 함께 뜻을 합쳐 한글을 만든다. 신미스님은 세종에게 “굳이 왜 문자를 만들려 하십니까”라고 묻는다. 이에 세종은 글이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자신의 신념을 드러내며 담대한 표정을 짓는다.

뿐만 아니라 가장 낮은 곳에 있던 스님이 어떻게 가장 높은 곳의 왕을 만나 우리가 물과 공기처럼 사용하는 한글 창제 과정에 기여할 수 있었는지, 역사에도 기록되지 못했던 숨은 인물들의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펼쳐낸다. 세종과 신미로 분해 신분과 종교를 뛰어넘어 오로지 백성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뜻을 함께하는 두 사람의 협업과 우정을 그려낸 송강호와 박해일의 연기 호흡도 기대된다.

‘나랏말싸미’는 오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