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의정X최민용, 갯벌서 핑크빛 기류 솔솔… 화요 예능 1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갯벌에서 조개를 캐고 게임을 하는 ‘불타는 청춘’ 멤버들.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 이의정과 최민용이 핑크빛 썸을 타면서 새로운 커플 탄생을 예고했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은 평균 시청률 7.3%(수도권 가구시청률 2부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8.2%로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 시장성을 포함한 종합 경쟁력을 판단하는 2049 타깃 시청률도 2.8%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청춘들과 식사를 마친 이의정은 함께 설거지를 하고 싶은 파트너로 최민용을 선택했다. 이에 청춘들은 “썸 많이 타게 설거지를 천천히 해라. 하고 싶었던 얘기 다 풀고와라”고 두 사람을 응원했다.

다정하게 앉아 설거지를 하게 된 최민용은 이의정에게 “예전 일이라 기억을 못하실 거다. 내가 의정 씨한테 꽃을 줬다”면서 17년 전 연애 버라이어티에서 만난 인연을 떠올렸다. 예능에 나가길 두려워했던 26살 청춘 스타 민용은 ‘천생연분’ 프로그램에 나가 조심스럽게 이의정에게 꽃을 주며 프러포즈했으나 이의정이 다른 사람을 선택한 것.

최민용은 “예능으로 나간 거지만 인간 이의정이 궁금했다. 평소 연기하는 모습을 보며 저 사람하고 커피 한잔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찰나에 이의정 씨를 만난 것”이라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어 “태어나면서 꽃 선물한 게 의정 씨가 두 번째였다. 저 반은 진심이었다”라고 말해 진중한 마음이었음을 고백했다.

청춘들은 이의정의 소원 요리인 ‘해물짬뽕’의 재료를 구하기 위해 태안의 갯벌을 찾았다. 갯벌을 보자 최성국은 “청춘 드라마 한번 찍자”고 제안했다. 청춘들은 바다를 배경으로 다같이 해변가를 달리면서 크게 웃는 장면을 연출했다. 또 이들은 갯벌에서 조개와 게를 발견하지 못하자 양팀으로 나눠 ‘코끼리코’ 달리기 게임을 했다. 이긴 팀이 장을 보러 가고, 진 팀이 남아서 갯벌 맛조개를 캐기로 정한 것. 청춘들은 첫 게임에서 마지막 주자의 필사적 달리기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에 마지막 주자가 반환점에 있는 이연수와 이의정을 업고달려오는 걸로 룰을 바꿔 다시 한 번 게임이 진행됐다.

처음에 최성국·이연수 팀은 최성국이 이연수를 업는 연습에서 다리가 휘청였지만, 실전에서는 거뜬하게 업고 달려 승리를 거뒀다. 이연수는 최성국에게 “너 다시 봤다”라며 웃음을 지었다.

반면 연습에서 이의정을 가뿐하게 업었던 최민용은 실전 게임에서 최성국이 앞서 달리자 다리가 풀려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넘어지는 와중에도 최민용은 보디가드같이 이의정이 다치지 않게 배려했다. 비록 게임에서는 졌지만 최민용은 “얼굴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다치지 않았으면 됐다”고 이의정을 보듬었다.

이긴 팀은 장을 보러 떠나고 나머지 청춘들은 태안 주민들의 지원을 받아 경운기를 타고 맛조개를 잡으러 바다 안쪽까지 가기로 했다. 덜덜덜 떨리는 경운기를 타자 김혜림은 “옛날에 소독차 따라다니던 거 생각난다”며 옛 추억을 떠올렸다. 청춘들이 다같이 경운기를 타고 드넓은 갯벌을 달리는 영화 같은 장면은 다음 여정에 대한 궁금증을 안겨주며 이날 8.2%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