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나비 소속사, “최정훈은 부친 사업에 명의만 빌려줬다”(전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밴드 잔나비. / 제공=페포니뮤직

밴드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이 4일 공식 입장을 통해 “보컬 최정훈은 부친의 사업 건에 아들로서 명의를 빌려준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최근 SBS ‘8뉴스’는 최정훈이 김학의 전 차관에게 뇌물을 제공한 사업가의 아들이며, 최정훈 형제가 부친의 사업권을 넘기는 것에 반대해 주주총회를 결의하지 않은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페포니뮤직은 “최종훈은 임시주총에는 참여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부친이 지정한 분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했다”며 “그 이후 진행된 사안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하였고 경영 참여 또한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학의 관련 ‘8뉴스’와의 진실 공방이 있기전, 잔나비의 전 멤버 유영현은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밴드를 탈퇴했다. 페포니뮤직은 유영현은 피해자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했고 친구의 부모님과 만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도 말했다.

◆ 다음은 페포니뮤직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페포니 뮤직입니다.

최근 밴드 잔나비를 둘러싼 의혹에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잔나비 음악에 많은 사랑과 응원을 주신 모든 분들의 상심과 우려가 더 클 것이기에 사실과 달리 보도되는 부분에 있어 더욱 명확하게 밝혀야 된다고 생각하고 이에 현 상황에 대한 입장을 전하고자 합니다.

1. 먼저 과거의 그릇된 행동에 책임을 통감하고 탈퇴한 멤버 유영현 군은 글을 올린 작성자(이하 친구)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하였고, 친구의 부모님과 만나 진심 어린 사과의 뜻을 전했습니다. 앞으로도 유영현 군은 친구의 상실감을 달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고, 지속적으로 상처가 아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전해왔습니다.

2. 최근 한 매체를 통해 보컬 최정훈 군의 부친에 관한 보도 이후 최정훈이 SNS로 밝힌 바는 한 치의 거짓 없는 사실이며, 어떠한 회피의 의도도 없었음을 다시 한 번 말씀 드립니다. 이 모든 일은 부친의 사업 건으로 아들로서 명의를 빌려준 것이 전부입니다. 임시주총에는 참여하지도 않았을 뿐더러 부친이 지정한 분에게 모든 권한을 위임하였고, 그 이후 진행된 사안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하였고 경영 참여 또한 하지 않았습니다.

3. 부친에 관한 의혹에 대해서는 4일 검찰 수사 결과 부친은 입건 및 기소되지 않았고, 앞서 검찰 측에서도 최정훈 관련하여서는 수사할 필요가 없다고 하였습니다. 제기된 모든 의혹들과 논란에 전혀 관련이 없고 결백하며, 더는 부친의 일과 연관 지어 사실과 다른 확대 보도와 악의적인 추측은 자제해 주시길 부탁 드립니다.

끝으로 지켜봐 주시고 믿음을 주신 팬 분들과 관계자 분들께 감사의 말씀 전합니다. 진실된 음악과 활동을 통해 꼭 보답 드리겠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