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2’ 정재영, 다시 증인 출석…당황한 정유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검법남녀2’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에서 정재영이 증인석에 출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검법남녀2’ 제작진은 오늘(4일) 3,4 회 방송을 앞두고 다시 증인석에 출석한 백범(정재영)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1,2회 방송에서는 사내 성희롱으로 직장 상사와의 갈등을 겪던 계약직 직원이 술집 화장실에서 일곱 번의 칼에 찔린 흔적을 남긴 채 쓰러진 사건이 펼쳐졌다. 피해자가 뇌사에 빠지게 되면서 밀폐된 화장실 안에서 일어난 살인 미수 사건으로 이어지는 이야기가 전개됐다.

또한 백범과 국과수 팀은 출장 부검을 하기 위해 인천으로 향했다가 의문의 시신을 부검하려던 중 마약을 밀수한 조직 폭력배의 습격을 받아 새로운 사건에 휘말렸다. 목숨을 담보로 한 백범의 부검이 시작돼 지켜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방송 말미에 그려진 정재영이 마약을 삼키는 장면은 닐슨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 8.6%, 2049 시청률 3.6%로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오늘(4일) 공개된 사진에서는 또 한 번 증인석에 출석한 백범이 레이저 리모컨을 든 손으로 무엇인가를 발표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무덤덤한 그의 표정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의 의견이 사건의 결과를 어떤 방향으로 끌어가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백범 옆에 서 있는 강현(박은석)의 집중하는 모습도 호기심을 부른다.

앞서 ‘검법남녀2’에서는 검사 은솔(정유미)이 맡게 된 이번 살인 미수 사건에 백범이 반대 입장을 내놓으며 극의 갈등이 높아졌다. 다소 당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는 은솔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연출을 맡은 노도철 감독은 “이제 본격적으로 에피소드가 시작되면서 더욱 빠른 전개로 몰입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것은 시작일 뿐이다. 앞으로 보여드릴 것이 많으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사랑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했다.

‘검법남녀2’는 4일 오후 8시 55분에 3,4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