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 리브 더 킹’ 김래원 “4층 높이에서 뛰어내린 액션…잘 나와 보람돼”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난달 20일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배우 김래원. /텐아시아DB

배우 김래원이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에서 진선규와의 마지막 액션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4일 오후 서울 을지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영화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배우 김래원, 원진아, 진선규, 최귀화가 참석했다. 강윤성 감독은 급성맹장염으로 인해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라 참석하지 못했다.

김래원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는 멜로로 읽었다. 주변 분들은 ‘아니다’고 했는데 감독님은 ‘맞다’고 했다. 저도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감독님이 의도하신 대로 잘 나온 것 같다”고 영화 감상 소감을 밝혔다.

김래원은 진선규와의 액션 장면에 대해 “날씨도 춥고 높은 데서 뛰어내리기도 해야 했다. 지난번 제작보고회 때 2층 높이에서 뛰어내렸다고 했는데 무술감독님이 전화오셔서 4층 높이라고 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영화를 보니) 힘들었던 만큼 보람이 있다”고 뿌듯해 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은 우연한 사건으로 조직 보스가 시민 영웅이 된 후 세상을 바꾸기 위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이야기.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