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틴탑 니엘, “영국서 니엘은 아저씨 이름” 폭탄 발언에 충격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대한외국인’ 예고 영상./사진제공=MBC에브리원

한국인이지만 이국적인 이름을 가진 스타들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뜬다.

오는 5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뮤지컬계와 가요계를 넘나드는 만능 엔터테이너 스테파니와 데뷔 10년 차 아이돌 틴탑의 니엘, 청순함의 대명사 러블리즈의 케이가 출연해 ‘글로벌 이름 특집‘으로 꾸며진다.

2005년 그룹 천상지희로 데뷔한 스테파니는 ‘천무 스테파니’로 활동하며 춤 하나로 예능계를 평정했던 원조 춤신춤왕이다. 스테파니는 “본명은 김보경이다.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가 ‘스테파니’라고 불렀다”며 예명을 가지게 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그동안 뮤지컬, 발레 공연을 하면서 지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에 팀장 박명수가 “10년 전에 춤 하면 스테파니였다. 오랜만의 예능인데 준비한 것 없냐”고 묻자 스테파니는 “준비된 개인기가 없다”며 당황했다. 하지만 이내 비욘세 립싱크 무대로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또한 남다른 성량의 뮤지컬 라이브 무대까지 선보여 박수갈채를 받기도 했다.

‘To you’ ‘긴 생머리 그녀’ 등 많은 히트곡을 보유한 틴탑의 니엘도 새 앨범 ‘run away’로 돌아왔다. 니엘은 “본명이 안다니엘인데 편하게 줄여서 부르다 보니 니엘이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같은 이름을 가진 영국 출신 다니엘이 “영국에서 니엘은 아저씨 이름”이라고 폭탄 발언해 니엘에게 충격을 안겼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니엘은 “어렸을 때 데뷔해서 성적은 좋지 않았지만, 상식은 넘친다”며 퀴즈에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케이는 “별명이 뭐냐”는 스페셜 MC 지석진의 질문에 “꽃 케이, 슈퍼스타 케이 등 이름과 관련된 별명이 많다”고 답했다. 또한 “카메라 원샷 받았을 때의 아이돌 표정을 보여 달라”는 요청에 천연덕스러운 애교를 뽐내기도 했다. 이에 안젤리나, 다니엘, 막내 맥 등 대한외국인들까지 각양각색 애교를 선보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는 후문이다.

이국적인 이름의 편견을 깨고 반전 퀴즈 실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는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