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만대 감독·김예림·려욱, ‘라스’ 출동한다

 

라디오 스타

‘라디오스타’ MC 규현 김구라 윤종신 김국진(왼쪽부터)

개그맨 김수용, 봉만대 감독,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 그리고 가수 김예림. 도무지 공통점이라고는 찾을 수 없는 이들이 9일 방송되는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이들은 MC들의 강력추천을 받아 출연하게 됐다. 칭찬에 인색한 MC들이 추천했다는 사실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김국진은 김수용을 추천했고, 윤종신은 김예림을, 김구라는 친구이기도 한 봉만대 감독을, 또 규현은 같은 팀 멤버 려욱을 초대했다.

그러나 MC들의 추천 속에 ‘라디오스타’에 입성한 게스트들은 도리어 MC들을 당황시키는 돌발발언을 했다는 후문. 특히 에로 영화계의 거장인 봉만대 감독은 “김구라는 자기 라인을 못 만들고 있다. 예능계에는 나 같은 새로운 피가 필요하다”고 말했고, 이에 김구라는 “나와서 이런 소리를 할 줄 몰랐다”며 진땀을 뺐다.

또 김수용의 제안으로 네 명의 게스트가 일일 MC가 돼 네 명의 MC들에게 폭탄 질문을 던지는 코너를 마련하기도 했다. 방송은 9일 오후 11시 20분.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